식욕 줄이고 매력은 높이고… 빨간색의 마력

 

몸에 밀착된 빨간색 원피스를 입었다면 평소보다 아름답고 섹시해진 기분이 들 것이다. 파란색이나 녹색이 아닌 빨간색 옷을 입었을 때만 유독 강하게 느껴지는 이러한 감정은 자신만의 착각일까, 아니면 누구나 느끼는 보편적인 사고일까.

인류학자들부터 사회심리학자들까지 전 세계의 수많은 연구가들이 빨간색이 우리의 사고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해왔다. 미국 건강정보지 헬스가 이에 대한 몇 가지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빨간색은 상대를 매력적 혹은 위협적으로 느끼게 만든다= ‘인성·사회심리학회보(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Bulletin)’에 실린 최신 연구에 따르면 여성이 빨간색 옷이나 장신구 등을 착용하면 남성들은 이 여성에 대한 호감과 성적 매력이 상승한다.

연구팀이 여성 실험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빨간색, 흰색, 녹색 옷을 입은 여성들의 사진을 보여준 뒤 각 여성들을 평가하도록 한 실험도 진행한 결과, 실험참가여성들은 빨간색 옷을 입은 여성을 가장 위협적인 존재로 평가하는 결과를 보였다.

단 이 연구를 진행한 미국 로체스터대학교 사회심리학과 연구팀에 따르면 실험참가여성들은 그들의 평가 기준이 특정 색깔의 영향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사실을 인식하지는 못했다.

‘관광연구저널(Journal of Hospitality & Tourism Research)’에 실린 또 다른 연구에 따르면 여자 종업원들은 여러 색상의 옷 중 특히 붉은색 옷을 입었을 때 남성 고객들로부터 가장 많은 팁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빨간색은 본인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작용을 하지만 빨간색 옷이 자신의 취향이 아니라면 와인색 의상을 입거나 피부에 약간의 홍조가 도는 메이크업을 하는 것도 매력을 향상시키는 방법이다. 심리학자 란 스티븐 박사는 “얼굴에 약간의 붉은 기가 돌면 혈색이 좋고 건강해 보여 호감도가 상승한다”고 설명했다.

빨간색은 운동능력을 향상시킨다= ‘네이처저널(Journal Nature)’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올림픽 스포츠 팀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붉은색 옷을 입은 팀이 파란색 옷을 입은 팀보다 경기에서 이길 확률이 높았다.

경기의 승패는 운동선수 개개인의 실력과 팀워크, 전략 등이 모두 복합적으로 작용해 결정되는 것이지만 의상의 색깔을 제외한 모든 조건이 동일하다는 전제 하에서는 빨간색 의상이 경기 승률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주장이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붉은색은 내재한 공격성을 표출시키거나 활기를 북돋우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레드 파워’를 일으키는 것으로 보고 있다.

빨간색은 음식 섭취량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 ‘식욕저널(Journal Appetite)’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빨간색은 식욕을 떨어뜨리는 작용을 한다. 연구팀이 파란색, 흰색, 빨간색 접시에 놓인 음식, 또 동일한 색깔의 컵에 당긴 음료를 가지고 실험한 결과, 빨간색 식기에 담긴 음식이 가장 식욕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벨기에 겐트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빨간색은 ‘중단’ 혹은 ‘위험’ 등의 신호와 연관이 있다. 즉 붉은색 접시나 컵에 담긴 음식을 보면 이러한 경고등이 켜지면서 자신도 모르게 음식을 경계하고 덜 먹게 된다는 것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