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부인, 유방암 중에도 선거운동 도와

이정현… 그는 당선이 확정될 무렵인 30일 밤 11시 10분쯤 부인 김민경씨의 손을 꼭 잡고 전남 순천시 조례동의 선거사무실을 찾았다. 그리고 울먹이며 “(순천, 곡성 유권자들이) 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한 발의 총성도 없이 가장 아름다운 혁명을 일으켰다”고 말했다.

전남에서 25년 만에 새누리당 국회의원에 당선된 이정현 후보. 그의 곁에는 부인 김민경씨가 있었다. 7·30 재보궐선거 전남 순천·곡성 새누리당 이정현 당선자 곁에서 선거운동을 도운 부인 김민경씨가 유방암 투병 중인 사실이 알려져 새삼 화제다.

김민경씨는 지난 2011년 말 유방암 판정을 받고 3차례 수술을 받아 건강이 좋지 않은 상태였다. 그럼에도 김씨는 새누리당 불모지인 전남지역에서 홀로 선거활동에 매진하는 남편이 안쓰러워 집에서 쉬지않고 거리를 누비며 선거운동을 도왔다고 한다.

이정현 당선자는 지난 2012년 3월 ‘집 친구 내 사랑 진심이면 통합니다’라는 글을 그의 블로그에 올렸다.

“아내는 최근 4개월 사이에 3번의 전신 마취 대수술을 받았다. 두군데 암수술 때문이다. 많이 힘들어하고 괴로워한다. 아내가 아프고 난 뒤 너무도 소중하게 느껴진다. 새로 연애한다. 내 아내 민경이 이야기는 언젠가 다시 쓰려한다. 집 친구의 고생은 지금도 진행형이기 때문이다. 다만 분명한 것은 아내가 고맙다는 것, 아내에게 미안하다는 것, 그리고 남은 나의 생은 아내를 여왕처럼 받들며 살고 싶다는 것뿐이다…”

김민경씨를 힘들게 한 유방암은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이다. 유방암은 치료 후 5년 생존율이 평균 76% 정도로 상당히 양호하지만 치료 기간 중 엄청난 정신적, 육체적인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2012년 당시 블로그 사진을 보면 김씨는 암투병 탓인지 무척 수척해 보인다.

유방암 환자는 치료 과정이나 치료 후에도 심리적인 문제를 잘 관리해야 한다. 가족이나 친지들은 환자가 유방암에 걸려 치료 받았다는 생각을 빨리 잊을 수 있도록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 줘야 한다. 환자 자신도 치료 후 일상생활에 빨리 적응해 심리적인 안정을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

김민경씨가 힘든 유방암 투병을 견뎌내고 선거운동에도 나선 것은 남편 이정현 당선자를 비롯한 주위 사람, 친지들의 도움이 컸을 것이다. 김민경씨의 투병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유방암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게 됐을 것이다. [사진=이정현 블로그]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