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줄기세포 이용 뇌졸중 치료 효과 탁월

가톨릭대 신경외과 전신수 교수팀

성체줄기세포를 이용하면 뇌종양과 뇌졸중 치료 효과가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전신수 교수팀은 독자 개발한 성체줄기세포 ‘가톨릭 마스터세포(Catholic MASTER Cells)’를 이용해 동물실험을 진행한 결과, 뇌종양과 뇌졸중이 호전되는 성과를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가톨릭마스터세포는 가톨릭세포치료사업단의 세포생산실인 GMP시설에서 임상적용이 가능하도록 만든 성체줄기세포인 중간엽줄기세포를 말한다. 성체줄기세포란 태아의 탯줄, 혈액이나 성인의 지방, 골수 등에 존재하는 성체 줄기를 이용해 만든 줄기세포로 배아복제나 난자파괴 등의 윤리적 문제가 없으며 자기 자신이나 가족의 세포를 이용할 수 있어 면역거부 반응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연구팀은 뇌종양을 유도한 쥐에게 항암제(테모졸로마이드)와 가톨릭마스터세포를 이용한 유전자 치료를 병행한 결과, 종양의 크기가 감소하고 생존율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또 신경영양인자(BDNF)를 이식한 줄기세포를 뇌졸중 모델 쥐에게 주입해 치료한 결과 신경세포의 괴사가 예방되고 운동 및 감각 신경이 향상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신수 교수는 “뇌종양을 치료하는 줄기세포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실제 임상에서 사용하는 표준치료 약물인 테모졸로마이드와의 병행 치료가 효과가 높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이번 새로운 치료법이 임상적으로 적용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혈전 용해술을 제외하면 초기 뇌졸중 치료제가 없는데 줄기세포를 활용한 뇌졸중 치료 연구가 상당수 보고되고 있다”며 “복합치료가 임상에 적용된다면 뇌졸중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뇌종양 연구는 ‘줄기세포 병진의학’(Stem Cells Translational Medicine)저널에 게재됐고, 뇌졸중 연구는 ‘바이오메드 리서치 인터내셔널’(BioMed Research International)저널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