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체중 출생땐 청소년기에도 키- 체중 미달

 

서울성모병원 서병규·조원경 교수

저체중으로 태어난 아이는 청소년기에 또래보다 키도 작고 몸무게도 적게 나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서병규·조원경 교수팀은 제5기(2010~2011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해 10~18세 사이의 청소년 1750명(남자 927명, 여자 823명)을 조사한 결과, 현재 키와 체중이 출생 당시 체중과 상관성이 있음을 증명했다고 28일 밝혔다.

연구팀이 출생 당시 각각 저체중, 적정체중, 과체중으로 태어난 아이들로 분류해 각 체중군의 현재 키와 몸무게의 표준편차점수를 측정했다. 임신주수별 저체중(평균 2.56㎏)으로 태어난 청소년의 비율은 11.4%(193명)였고, 적정체중(평균 3.25㎏)은 77.7%(1366명), 과체중(평균 3.98㎏)은 10.9%(191명)로 나타났다.

또 각 군에 따른 신장 표준편차점수는 저체중군이 –0.19, 적정체중군이 0.15, 과체중군이 0.66이었고, 체중 표준편차점수는 저체중군이 –0.36, 적정체중군이 –0.06, 과체중군이 0.28로 나타났다.

저체중군 청소년의 키와 몸무게의 표준편차점수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저체중으로 태어난 아이는 청소년 때 평균보다 키가 작고 몸무게도 적게 나가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팀에 따르면 임신주수에 따른 출생체중이 저체중인 아이는 출생 시 사망 위험도가 높고 성인이 됐을 때 키가 작거나 대사증후군이 될 가능성이 높다. 임신주수별 저체중 출산아의 70~90%가 생후 첫 1년간은 따라잡기 성장을 하지만 성인이 된 이후의 평균 신장은 작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병규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신생아의 출생 몸무게가 청소년기의 신체적 성장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국내 처음으로 규명했다”며 “저체중으로 출산한 아이는 연령에 맞게 신체가 발달하고 있는지 정기적으로 추적 관찰하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국제소아학회지(pediatrics international)’ 2013년 12월호에 발표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