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 말고, 하체 비만은 오히려 건강에 도움

나쁜 콜레스테롤 감소시켜

오래 앉아 있으면 지방세포가 군살로 바뀌게 돼 하체비만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하지만 이런 하체비만은 복부비만으로 대표되는 상체비만에 비해 건강에는 유익한 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연구팀은 복부가 아닌 하체에 축적된 지방은 동맥경화를 예방하는 ‘좋은’ 콜레스테롤(HDL)의 수치를 높여주고, ‘나쁜’ 콜레스테롤(LDL)은 줄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풍만한 엉덩이는 당뇨병 위험을 낮춰주는 이점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국 국민의료보험(NHS)재단 햄머스미스병원의 지미 벨 교수는 “지방에는 좋은 것과 나쁜 것이 있다”면서 “하체의 허벅지 주변에 축적된 지방은 위험한 작용을 일으킬 수 있는 염증성 지방을 소탕하는 완충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엉덩이 쪽의 지방은 복부지방보다 늦게 빠지게 되므로 당뇨, 심장질환, 비만을 유발하는 염증성 화합물인 사이토카인을 덜 생산한다”고 덧붙였다.

따라서 연구팀은 하체에 있는 몸에 좋은 지방을 너무 많이 태워 없애면 건강에 좋지 않다고 경고하면서, 복부 주변에 있는 과도한 지방은 건강상 심각한 문제를 불러올 수 있으므로 없애는 것이 좋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내용은 국제비만저널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