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생리의학상, 세포 운송 연구진 3명 수상


소포 트래픽 조절 메커니즘 발견

올해의 노벨생리의학상은 생명체의 기본 단위인 세포가 어떻게 물질을 정확하게 운송하는지를 연구한 과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노벨상 위원회는 7일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제임스 로스먼(63) 예일대 교수와 랜디 셰크먼(65) 버클리 캘리포니아대 교수, 토머스 쉬트호프(58) 스탠퍼드대 교수를 선정했다.

이들 연구진은 세포의 주요 운송 시스템인 소포 트래픽을 조절하는 메커니즘을 발견한 공로가 인정됐다. 소포(小胞·vesicle)는 세포 내에 있는 막에 둘러싸인 지름이 50㎚ 내외의 작은 자루 모양의 구조물이다.

연구진은 소포가 마치 화물선이 정확한 장소에 물건을 운송하는 것과 같은 일을 하는 원리를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 소포를 통해 인슐린 등 물질이 알맞은 때에 정확한 곳으로 이동되는 원리를 밝혀냈다.

이러한 메커니즘은 뇌의 정보 소통 방식과 호르몬의 방출, 면역체계에 있어서 아주 중요하다. 이 연구를 통해 뇌장애와 신경질환, 당뇨, 면역질환 등 물질 운송 과정의 장애로 나타나는 문제를 예방하고 치유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사진=노벨의학상 공식 홈페이지>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