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동물 1위 블롭피쉬

 

못생긴 동물 보호 협회 선정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동물 1위에 ‘블롭피쉬(Blobfish)’가 선정됐다.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이색 단체인 ‘못생긴 동물 보호 협회(The Ugly Animal Preservation Society)’가 세상에서 가장 못생긴 동물로 ‘블롭피쉬’를 선정했다. 블롭피쉬는 호주 인근 심해에서 서식하는 물고기로 몸길이는 30㎝정도다.

언뜻 보면 큰 코를 가진 슬픈 표정의 사람 얼굴처럼 보이기도 한다. 지난 2003년 처음 발견된 블롭피쉬는 저인망식 포획으로 멸종위기에 처해 있다. 블롭피쉬 이외에도 가장 못생긴 동물에는 돼지코거북, 긴코원숭이, 티티카카 음낭개구리 등이 포함됐다.

네티즌들은 “가장 못생긴 동물 1위, 정말 못 생겼다”, “가장 못생긴 동물 1위 할만하네요”, “가장 못생긴 동물 1위, 계속 보니 정 드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