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자살 조심” 날씨처럼 자살률 예보

 

삼성서울병원 김도관 교수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활용한 자살예보 시스템이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됐다.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일기예보를 통해 궂은 날씨를 예측할 수 있는 것처럼 자살위험성이 높은 때를 미리 알 수 있다. 이에 따라 자살 위험과 관련한 주의와 경고를 보낼 수 있어 자살률 감소에 보탬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성균관대의대 삼성서울병원(원장 송재훈)은 정신건강의학과 김도관 교수팀이 다음소프트와 함께 자살예보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그동안 자살률과 관련 있다고 알려진 물가, 실업률, 주가지수, 기온, 유명인 자살에 1억5000만 건의 SNS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을 결합했다.

김 교수팀은 2008년 1월1일부터 2009년 12월31일 자살통계와 SNS 상 자살 관련 단어의 빈도를 비교해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후 사회, 경제, 기후 지표와 SNS를 활용한 빅데이터를 결합해 자살 예측 프로그램을 만들었다. 2010년 해당 프로그램을 자살 통계에 적용한 결과 시스템 정확성이 79%였다는 게 김 교수의 설명이다.

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한 원홍희·명우재 연구원은 “유명인사의 자살이 실제로 모방자살로 이어지는 베르테르 효과는 이미 여러 연구를 통해 밝혀졌으나, 사회적 지표와 SNS 빅데이터를 이용한 자살 예측 프로그램은 아직 소개된 적이 없다”며 “앞으로 빅데이터를 더욱 광범위하게 활용할 경우 예측 정확도를 90%대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교수는 “국가적 차원에서 자살예측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좀 더 효율적인 자살 예방 사업을 펼칠 수 있다”며 “이를 통해 OECD(경제개발협력기구) 최고 자살국가라는 오명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시스템은 미국 과학분야 학술지 ‘PLOS(Public Library of Science)’에 소개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