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했다던 미 배아 줄기세포 복제도 사기?

동일한 사진 여러 번 사용

세계 최초로 인간 배아줄기세포 복제에 성공했다는 미국 연구진의 논문에 대해 사진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23일 미국의 논문 리뷰 전문 사이트 ‘펍피어닷컴(pubpeer.com)’에는 “미국 오리건 보건과학대 슈크라트 미탈리포프 교수팀이 ‘셀(Cell)’지에 발표한 논문에서 최소한 네 군데 사진이 같은 사진을 반복해서 사용했거나 사진 크기를 조절한 것으로 나타났다”는 한 사이트 이용자의 주장이 실렸다.

이는 2005년 황우석 박사가 발표한 논문에 과학자들이 문제를 제기할 때와 비슷한 양상이어서 주목을 받고 있다. 당시 황 박사의 복제 배아줄기세포 논문은 조작된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사진 조작 의혹을 제기한 이용자는 논문 세 번째 페이지에 나오는 현미경 사진과, 뒤에 나오는 사진이 똑같은 것으로 크기만 조정했다고 주장했다. 이렇게 동일한 사진을 사용한 것이 적어도 4건 이상 있다는 것이다. 그동안 논문 사진 조작은 줄기세포 연구 계에서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셀’ 지도 사진 조작 의혹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자체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탈리포프 교수팀은 지난 15일 ‘셀’ 지를 통해 난자에서 핵을 제거하고 그 자리에 피부세포를 주입해서 복제 배아 6개를 만들어 내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사진=생명공학기업 어드밴스트 셀 테크놀로지>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