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치료 강화한 폐암 치료법 국내 개발

미국 ‘면역치료저널’ 게재

국내 연구진이 새로운 폐암 치료법을 개발했다. 교육과학기술부는 10일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박유수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이 3가지 항암요법을 결합한 새로운 암 치료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치료법은 지난 3월 식품의약품안전청의 승인을 받아 비소세포폐암 환자 42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으며, 결과는 2015년 5월경 발표될 예정이다.

이 치료법은 방사선치료, 수지상세포 면역치료, 면역억제인자 차단제 등 3가지 항암요법을 결합한 것이다. 연구진은 폐암 동물실험에서 이 3가지 항암요법을 썼을 때 생존율이 가장 높았다고 보고했다. 방사선치료와 수지상세포 면역치료를 결합한 결과, 폐암을 유도한 생쥐의 생존기간이 1.6배 증가하고 암 크기가 54% 감소했다. 여기에 면역억제인자 차단제치료를 추가한 결과, 생존기간은 2.6배 증가하고 암 크기가 8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유수 박사는 “기존에 수지상세포의 기능을 억제했던 조절T세포를 면역억제인자 차단제로 억제함으로써 수지상세포의 면역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폐암은 국내 암 발병률 4위, 사망률 1위의 난치암으로 환자 상태에 따라 절제수술, 항암제, 방사선치료 등 3가지 표준 치료법을 쓰고 있다. 교과부 출연금 사업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면역치료저널(Journal of Immunotherapy)’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