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과 행복 지키는 식생활 원칙 5가지

가공식품 없애고 지방과 육식에도 신경써야

오늘날 건강을 위한 다이어트는 엄격한 채식주의에서부터 저지방식, 저탄수화물식 등 다양하다. 개별적인 장점은 제쳐놓고, 이들에 공통된 문제점은 너무 제한적이어서 지키기가 무척 어렵다는 것이다. 엄격한 요법일수록 실패하기 쉬운데다 하기 전보다 더 나빠지는 부작용도 있다. 가장 좋은 방법은 간단하고 지키기 쉬운 것이라고 한다. 미국 컬럼비아 대학 드류 램시 임상 조교수는 27일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두뇌 건강을 돕고 행복하게 만들어 주는 식생활의 5가지 기본 원칙을 소개했다.

1. 가공 식품을 없애라
가공식품은 영양가 없는 식물 칼로리로 채워져 있다. 그래서 사람들이 몸무게를 줄이느라 칼로리 계산을 할 때 영양 결핍을 부르는 것이다. 두뇌 건강에 좋은 영양분은 해산물(비타민B12, 오메가3 지방), 잎채소와 콩(엽산, 마그네슘), 통곡물과 견과류(두뇌 지압을 보호하는 특정 비타민E), 토마토와 고구마(리코펜과 카로티노이드, 염증을 줄이는 지용성 항산화물질) 등에 많다. 일단 영양이 풍부한 식물성 식품의 식사를 해보면 기분도 좋아지고, 혈당 수치도 잡을 수 있으며, 사고력도 좋아진다.

2. 유기농 제품을 먹어라
살충제와 농약들은 신경 독소들이다. 과학은 건강상 위험을 해결할 수 없다는 주장도 있긴 하지만, 담배의 경우도 공식적으로 그 위험을 인정하기까지 수십 년이 걸렸다. 유기농 식품은 가격이 조금 더 비싸다. 그래서 일단 오염물질 순위가 높은 사과, 셀러리, 복숭아, 그 밖의 제품 순으로 유기농을 바꾸는 것이 좋다.

3. 지방을 두려워하지 마라
가공 포장식품에 있는 트랜스 지방은 여전히 건강에 나쁜 것으로 여겨진다. 가공식품을 먹지 말아야 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러나 오메가3 지방인 DHA와 EPA는 생선, 버터, 요구르트, 전지우유 등의 자연식품에 들어있는데, 두뇌 건강에 무척 좋다. 한 연구자는 ‘영양 갑옷’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또한 이들 지방은 두뇌를 보호하여 감정 장애를 예방하기도 한다. DHA가 적으면 자살 위험이 높아진다고 한다. 무엇보다 이들 지방은 살찌게 하지 않는다. 실제로 건강한 지방은 포만감을 느끼게 하여 결국 덜 먹게 만든다.

4. 육식에 신경을 써라
고기는 두뇌음식이다. 해산물, 달걀, 유제품 등과 함께 제대로 된 고기는 오메가3 지방인 DHA와 EPA를 가지고 있다. 또한 다른 지방인 CLA는 암을 예방하고 치명적인 복부 비만을 줄여준다. 육식을 전혀 하지 않는 경우 영양 보충제를 먹어야 하는데, 비싸고 인체에 충분히 흡수되지도 않는다. 특히 엄격한 채식주의자들에게는 비타민B12의 결핍이 흔하다. 자칫하면 회복이 어려운 두뇌와 신경 손상을 일으킬 수도 있다.

5. 농부 친구를 만들어라
도시에 살아도 직접 기른 농산물을 파는 가게를 찾을 수 있다. 그들은 자기들이 기른 농산물이나 달걀 등에 관해 상세히 이야기해 준다. 이처럼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잘 먹는 것은 몸의 건강을 지켜주는 것은 물론 행복한 느낌과 활력까지 높여준다.

정승원 기자 jsw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