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모자라면 정크푸드 많이 찾는다

좋은 음식 못 고르고 고열량 음식에 끌려

‘수면 부족 상태가 되면 좋은 음식을 고르는 눈이 약해지고 정크푸드를 더 많이

찾게 된다.’ 미국에서 최근 수행된 2건의 연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팀이

사람들에게 건강에 좋은 음식과 나쁜 음식을 보여주고 뇌의 상태를 관찰하는 실험을

했는데, 잠을 충분히 못 잔 사람들은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미국 뉴욕의 컬럼비아 대학 임상영양연구소 마리 피에르 세인트 온지 박사 팀은

체중이 정상 수준인 25명의 남녀들을 5일간은 4시간만 자게 하고, 이어서 5일간은

9시간 동안 수면을 하게 한 뒤 역시 MRI 촬영을 했다. 그 결과 수면이 부족했을 때는

참가자들이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 사진을 볼 때 두뇌의 보상센터(reward center)가

활성화되었다. 두뇌의 보상센터는 중독이나 쾌락을 찾는 것과 관련되는 보상 및 동기부여

영역이다.

캘리포니아 주립대학 버클리 캠퍼스 연구팀이 수행한 소규모 연구에서는 수면이

부족한 사람들에게서 행동을 통제하고 복잡한 선택을 결정하는 뇌의 전두엽 부분이

크게 손상된 것을 발견했다. 이 연구팀의 실험은 16명의 건강한 젊은이들을 상대로

이뤄졌는데, 참가자들을 하루는 잠을 충분히 자게 하고, 하루는 24시간 내내 잠을

자지 못하게 한 상태에서 80가지의 음식 사진을 보여주면서 각각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이용해 두뇌를 촬영했다. 이 실험에서도 역시 수면이 충분했을 때는 과일, 채소,

오트밀 등 건강한 음식을 선택하던 이들이 수면이 부족할 때는 캔디, 피자 등 건강에

좋지 않은 음식을 골랐다.

세인트 온지 박사는 “이 같은 결과는 인지 조절 능력과 관련되는 것으로, 고단하거나

수면이 부족할 때는 몸에 좋지 않은 음식을 먹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알면서도 이를

선택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다이어트 전문가인 사만다 헬러는 이에 대해 “놀랍지

않은 결과”라면서 “몸이 지치면 빨리 에너지를 회복시켜 주는 고열량 음식을 찾게

마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문제는 이들 음식이 기력 회복에 잠시는 효과적이지만

그 효과가 오래 지속되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세인트 온지 박사는

“충분한 수면을 취해야 다이어트에 성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 연구 결과는 보스턴에서 주말에 열린 수면전문가협회 연례 회의에서 발표되었으며,

헬스데이뉴스가 10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