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꾼 도시’안산시 단원구, ‘골초 도시’포천

과천시, 경기도에서 ‘가장 건강한 동네’로 꼽혀

상당수 서울시민의 베드타운이기도 한 경기도의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과천시가

‘가장 건강한 동네’로 꼽혔다. 경기도 내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흡연율, 음주율,

비만도를 기록한 것.

경기도는 26일 도내 보건소 45곳과 아주대 등 6개 대학이 협력해 실시한 ‘2011

지역사회건강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조사팀은 2011년 9~11월 각 가정을

직접 방문해 19세 이상 도민 4만 1,312명을 대상으로 흡연과 절주, 운동, 영향, 구강,

정신건강, 안전의식 등 250개 문항을 조사했다.

이 결과에 따르면 과천시는 흡연율 17.5%, 비만율 16.0%, 월간 음주율(최근 1년

동안 한 달에 1회 이상 술을 마신 비율) 54.1%를 기록했다. 또 안전벨트 착용률도

90.1%나 됐다. 지난해엔 성남시 분당구가 가장 낮은 흡연율과 음주율을 기록했었다.

경기도의 평균 흡연율은 24.9%였고, 월간 평균 음주율은 59.7%, 평균 비만율은

23.8%였다.

흡연율은 포천시(31.3%)가 가장 높았으며, 월간 음주율은 안산시 단원구(65.5%)가

가장 높았다. 안양시 동안구와 연천군도 64.1%나 됐다.

주민 비만율은 과천시(16.0%), 성남시 분당구(16.5%)가 낮게 나왔고, 양주시(30.5%)와

연천군(30.3%)이 높게 나왔다.

경기도는 경기북부지역 주민들보다 경기남부지역 주민들의 건강상태가 좀 더 좋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지역의 대부분이 흡연율과 음주율, 비만율이

경기북부지역에 비해 낮고, 안전의식과 신체 활동율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