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사고 관련, 이와테 버섯 수입금지

일본 혼슈(本州) 북동부의 이와테(岩水)현에서 나는 버섯류의 수입이 16일부터

잠정 중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이로써 지난해 3월 일본 원전 사고 후 지금까지 수입을 잠정

중단한 일본 농산물은 모두 17종으로 늘어났다고 16일 밝혔다.

지금까지 일본 원전 사고로 수입이 잠정 중단된 농산물은 후쿠시마(福島), 도치기(栃木),

이바라키(茨城), 지바(千葉), 가나가와(神奈川), 군마(群馬), 이와테(岩水)현 등

8개 지역의 엽채류, 엽경채류, 순무, 죽순, 버섯류, 매실, 차(茶), 유자, 밤, 쌀,

키위 등이다. 한편 일본산 버섯류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적은 아직 없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