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90% 치료하는 ‘슈퍼 백신’ 개발 초읽기?

혈액암 환자 대상 안전성 시험서 면역력 강화

모든 암의 90%를 치료해주는 ‘슈퍼 암 백신’이 임상 시험되고 있다. 암 완전정복까지는

아니더라도 거의 모든 암을 치료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높여주는 연구다.

혈액암 환자들을 상대로 한 안전성 테스트에서 이 백신을 투약받은 모든 환자들이

면역력이 강화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치료를 다 받은 7명 중 3명은

암에서 완치되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 백신이 예방용 백신이 아니라 치료 백신이며,

기존의 많은 약물들과 달리 암 세포를 직접 공격하는 게 아니라 종양과 싸우는 면역력을

키워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백신은 유방암, 전립샘암, 췌장암, 난소암 등에도

효과를 보일 것으로 보고 있다. 테스트가 잘 진행되면 임무친(ImMucin)이라는 이

백신이 2020년이면 시중에 선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박실 바이오테라퓨틱사와 텔아비브 대학 연구팀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는 이

백신은 건강한 세포에 비해 암세포에서 많이 발견되는, MUC1라고 불리는 특정 단백질에

초점을 맞춰 연구를 진행했다. 생쥐를 상대로 한 실험에서 ‘놀랄 만한’ 결과를

보였고 혈액암을 앓고 있는 환자 10명을 상대로 한 임상 테스트 결과에서도 만족할

만한 결과를 얻었다. 일단 눈에 띄는 부작용은 발견되지 않았다.

유방암 전문가인 카이틀린 팔프라만 박사는 “치료법이 제한된 유방암 환자들을

설레게 해 주는 뉴스”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신문 데일리메일이 9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