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찌면 신종플루 예방 백신 효과 없다

접종해도 감염되면 항체수 떨어져

뚱뚱하면 신종플루 백신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바이러스감염대응연구단 부하령 박사와 실험동물센터 이철호

박사 연구팀은 28일 비만 동물모델을 활용한 공동연구를 통해 신종인플루엔자(H1N1)

백신 효능이 비만인 경우에는 현저히 감소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지난 2009년 대유행성 신종인플루엔자 때문에 사망한 환자들의 다수는

비만이었으며, 미국 질병관리본부는 비만인 사람들은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감염에

따른 이병률(건강인에 대한 환자의 비율)과 사망률이 높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구팀이 이 같은 점에 착안해 정상과 비만 동물모델에 신종플루 백신을 접종한

뒤 신종인플루엔자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결과, 비만군에서 혈액 속 항체수가 정상군보다

3~4배나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 신종플루 합병증인 폐렴을 동반하면서 13일이

지나자 정상군의 생존율은 80%인데 반해 비만군은 생존한 동물이 없었다.

지금까지 신종인플루엔자 백신 효능이 고령 인구에서 감소한 결과는 보고된 바

있지만, 비만에 따른 백신 효능 연구 결과는 보고되지 않았다.

이번 연구 결과는 감염성 질환 연구 분야의 권위지인 미국 감염학회지(The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s) 12월 온라인판에 실렸다.

남인복 기자 nib503@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