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병적 살인마, 말투부터 다르다”

접속사 많이 쓰고 과거 시제로 말하는 경향

정신병적 살인 성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은 무의식중에 남들과 다른 말투를 사용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코넬 대학교 제프 핸콕 박사와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

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최근 컴퓨터를 이용해 범죄자들의 말투를 분석했다.

이번 연구는 캐나다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14명의 사이코패스 살인자들과 정상적

정신을 가지고 있는 살인자 38명의 말투를 비교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살인 범죄 장면을 상세하게 설명해 달라고 요청한 뒤 이들의 묘사 내용을

컴퓨터를 통해 분석했다.

그 결과 사이코패스 살인자들은 ‘왜냐하면’, ‘그러므로’, ‘그래서’ 등의

접속사를 더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접속사들은 모두 ‘살인은 반드시

일어나야 하는 숙명’임을 암시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사이코패스 살인자들은 ‘음식’이나 ‘성관계’, ‘돈’ 등 육체적 욕구를

나타내는 단어를 일반 살인자에 비해 두 배나 더 많이 사용했다. 반면 일반 살인자들은

‘가족’이나 ‘종교’, ‘정신’ 등 사회적 욕구와 관련된 단어를 상대적으로 더

많이 이용했다.

사이코패스 살인자들은 유난히 범죄 당일 먹고 싶었던 음식에 대해 자세히 묘사하면서

포식성을 드러내는 경향도 나타냈다. 또 이들은 범죄를 설명할 때 대부분 과거 시제를

사용했다. 마치 살인이 자신과는 한 발 동떨어진 독립적인 사건처럼 묘사를 했다는

것이다.  

특이한 것은 사이코패스 살인자들의 경우 대부분 말을 유창하게 하지 못한다는

점이었다.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설명 도중 ‘음’ 혹은 ‘어’ 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했다. 연구팀은 “아마도 이들이 자신의 범죄를 보다 긍정적으로 묘사하려고

머리를 많이 사용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 ‘법과 범죄 심리학(Legal and Criminological Psychology)’에

실렸으며

미국 과학뉴스 사이트 사이언스데일리가 16일 보도했다.

이완배 기자 blackhar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