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콜리, 와사비와 먹으면 항암효과↑

방울양배추·미나리·무도 함께 먹으면 좋아

브로콜리를 먹을 때 와사비(고추냉이)에 찍어 먹으면 항암효과가 급증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일리노이 대학 엘리자베스 제퍼리 교수는 브로콜리에 양념을 강하게 해서

먹으면 항암효과가 더욱 높아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브로콜리를 2~4분 살짝 데치지

않고 푹 익힌다고 해서 항암 성분이 파괴되는 것은 아니지만, 고추냉이(와사비)를

곁들여 먹으면 그 안에 포함된 ‘미로시나아제(myrosinase)’라는 효소가 항암 기능을

되살릴 수 있다는 것이다.

고추냉이의 매운 맛은 세포 속에 있는 시니그린(sinigrin) 때문인데 이

성분이 미로시나아제라는 효소에 의해 가수분해가 되는 과정에서 매운 맛이 난다.

제퍼리 교수는 “브로콜리를 먹을 때 브로콜리 싹, 겨자, 고추냉이와

함께 먹으면 매운 맛이 강해지는데 이것은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난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이 연구를 이끈 제나 크래머에 따르면 신선한 브로콜리 싹을 브로콜리 가루와

함께 먹으면 30분 후 생물학적 합성물이 측정되는 혈액검사에서 나타났다. 3시간이

지나면 그 현상은 정점에 이르는데 따로 먹는 것보다 함께 먹었을 경우 더욱 높은

수치를 보인다는 것을 소변검사에서도 확인됐다.

브로콜리 가루에는 미로시나아제가 포함되어 있지 않지만 항암작용을 하는 설포라판(Sulforaphane)이라는

물질이 들어있다. 이 브로콜리 가루와 브로콜리 싹을 함께 먹으면 브로콜리 싹에

있는 미로시나아제가 브로콜리 가루에 전달되어, 이 두 음식이 함께 설포라판을 만들면서

굉장한 항암작용을 하게 되는 것이다. 함께 먹으면 좋은 채소로는 양배추, 무, 아루굴라(루콜라,

arugula), 미나리, 방울양배추(Brussels sprouts) 등도 해당된다.

연구팀은 “일주일에 3~5번 브로콜리를 먹으면 항암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영양저널(British Journal of Nutrition)’에 최근 게재됐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 메일 등이 13일 보도했다.

황숙영 기자 hs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