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서 “음주 24세까지 금지” 주장… 왜?

시그만 박사 “24.5세까지 자라는 뇌 위해”

영국의 저명한 알코올 전문가가 음주를 금지하는 나이를 24세까지 올려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영국의 일간지 텔레그래프 등의 6일 보도에 따르면 왕립의학협회의 애릭 시그만

박사는 최근 발간한 ‘알코올 국가-어떻게 아이들을 음주문화로부터 보호할까’라는

책에서 사람의 뇌는 24.5세까지 자라므로 이때까지는 음주를 허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책에서 청소년기나 20대에 보통의 젊은이들처럼 애주문화에 빠지는

것이 훗날 IQ 점수를 떨어뜨리고 각종 병을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시그만 박사는 또 “어릴 적에 부모에게 술을 배운 사람은 알코올 중독에 빠지지

않는다는 미신이 있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면서 “부모의 술에 대한 관용적 태도가

자녀를 알코올의 희생양으로 만들고 있다”고 경고했다.

시그만은 “부모가 담배나 마약을 권고하는 것이 법적으로 용인되고 있지 않지만

해악이 결코 이들보다 적지 않는 술을 권하는 것이 용인되는 현실을 타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책에 따르면 어렸을 때 알코올에 노출되면 사람의 뇌는 알코올을 즐기도록

초기화하고 음주행위에 따라 보ㅇ상쾌락을 받도록 연결고리를 만든다. 이에 따라

유전자가 바뀌면서 알코올중독에 대한 거부감이 사라지게 된다는 것이다.

시그만 박사는 “중산층 영국인이 프랑스 문화를 인용하며 아이들에게 술을 권하는

것이 멋있다고 생각하는데 위험천만한 생각”이라고 지적했다. 프랑스는 아이들에게도

술을 권하기 때문에 영국보다 간경변증 발생률이 2배 높은 등 각종 부작용이 더 커다는

것. 시그만은 “프랑스인처럼 퍼부으면, 프랑스인처럼 죽는다”고 강조했다.

현재 영국에서는 18세 이상이면 술을 사 마실 수가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19세이지만

그 이하에서도 광범위하게 음주가 이뤄지고 있다. 특히 아이돌 스타들이 등장하는

각종 광고가 무제한적으로 허용돼 청소년들의 음주를 부추기고 있지만 이를 제한하자는

목소리조차 나오지 않는 실정이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