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폐암유전자 돌연변이, 백인보다 2배

아스트라제네카 ‘이레사’, 1일부터 보험급여

우리나라 폐암 환자들은 암세포를 활성화시키는 표피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치(EGFR)

유전자가 돌연변이를 일으킬 위험이 백인 폐암환자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병리학회 산하 심폐병리연구회는 2009년 전국 15개 병원에서 EGFR 유전자

검사를 받은 폐암환자 1753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10명 중 3명꼴인 34.3%에서 EGFR

돌연변이가 발견됐다고 25일 밝혔다. EGFR 돌연변이가 나타날 위험이 약 10~15% 정도인

백인 환자 보다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또 성별과 흡연 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여성이 50.3%로 남성 22.3%보다 약

2배 이상 유전자 돌연변이가 많았다. 또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았거나 가볍게 담배를

피운 환자는 각각 48.1%, 43.6%로 흡연자 19.8%에 비해 높았다.

‘EGFR 돌연변이’는 폐암의 대표적 생물학적 기준이 되는 지표인 바이오마커로

EGFR 돌연변이를 보유한 환자는 암세포만을 선택적으로 공격해 효과를 높이고 부작용을

줄인 맞춤 표적치료제로 치료 받을 수 있다.

대표적인 폐암 표적항암제에는 한국아스트라제네카의 ‘이레사’가 있다. 이레사는

EGFR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 폐암 환자에게 쓰이며 암 진행을 억제하고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알려있다. 지난 1일 이레사는 EGFR 활성변이가 있는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중 선암인 환자의 1차 치료요법으로 보험급여를 인정받았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