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피린 꾸준히 먹으면 피부암 막는다

주1회 5년 이상 복용시 흑색종 예방

아스피린이나 이부프로펜 제제 진통제를 장기복용 했을 때 과연 피부암 발병을

막는 효과가 있는지를 놓고 의학계가 뚜렷한 결론을 못 내리는 가운데 아스피린이

특히 악성 흑색종 발병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비스테로이드 계열 진통제가 피부암 발병억제와 관련 있는지 살피기 위해 미국

하버드대 의대 클라라 큐리엘 박사와 애리조나 대학 르완드로스키 박사는 피부암이

생긴 400명의 환자와 피부암은 아니지만 증상이 비슷한 600명을 상대로 진통제를

얼마나 쓰는지 설문조사 했다.

조사결과 피부이상 상태가 암으로는 진전하지 않은 사람들은 오랜 기간 진통제를

먹어온 반면 끝내 피부암으로 발전한 사람들은 그렇지 않았다. 특히 암이 전혀 없고

건강한 사람의 40%는 지난 5년 이상 주1회 이상 진통제를 먹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흑색종 피부암이 생긴 사람 가운데 정기적으로 진통제를 먹은 사람은 28% 뿐이었다.

공동연구진은 “진통제를 5년 이상 장기복용한 사람은 40%이상 피부암 발병 위험이

낮다”고 ‘심층피부학저널(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에 발표했다.

비스테로이드계열 소염 진통제의 피부암 억제효과는 동물실험에서는 그 가능성이

높았다가 2008년 대단위 임상시험에서 그 증거를 입증하는데 실패, 의학계에서는

뚜렷한 결론을 못 내고 있다.

흑색종으로 대표되는 피부암은 우리나라에서는 흔치 않지만 미국에서는 작년 만도

9000명 가량의 사망자를 냈다. 비스테로이드계열 진통제는 아스피린, 얼리브, 애드빌

등의 상표명으로 시판되고 있다.

이 내용은 1일 미국 건강 의학 기사 검증 사이트인 헬스뉴스리뷰 등이 보도했다.

윤희상 기자 interne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