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듬균 막고 면역기능 높이는 신물질 개발

중앙대 김범준-美알칸사大 송인성 교수팀

비듬의 원인균인 말라쎄지아 비듬균이 자라지 못하게 하고 피부의 면역기능을

강화하는 신물질이 개발됐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김범준 교수팀과 미국 알칸사대학교 송인성 교수팀은 CA-MA라고

불리는 합성펩티드가 말라쎄지아 비듬균에 감염된 피부 각질 형성세포의 면역기능을

정상화하고, 말라쎄지아 비듬균에 의한 염증반응을 억제한다고 22일 밝혔다.

말라쎄지아 비듬균은 비듬뿐만 아니라 지루피부염, 두피나 몸통에 발생하는 모낭염(뾰루지)의

원인균이기도 하다.

기존 비듬억제제의 경우 항진균제나 항생제 성분이 사용되어 약제의 오남용 문제가

있었다. 또 계속 사용할 경우 내성이 생겨 비듬샴푸로 계속 머리를 감아도 비듬이나

가려움증과 같은 지루피부염이 지속되는 부작용이 있었다.

김범준 교수는 “CA-MA의 합성을 통해 말라쎄지아 비듬균의 성장을 효과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며 “항진균제와 같은 내성을 갖고 있지 않은 새로운 물질을 이용해

비듬샴푸나 지루피부염 크림, 모낭염 치료제 등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연구비 지원으로 이뤄졌으며, 한국과 미국의 대학병원

피부과 연구팀의 공동연구로 진행되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출판그룹의 피부과 분야 저널인 ‘피부학조사저널(Journal

of the Investigative Dermatology)’ 최신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