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호 석해균 선장, 1차 수술 후 안정 중

“2차 수술 시기는 환자 상태 보고 결정”

삼호주얼리호 석해균(58) 선장이 29일 밤 오만에서 특별기편으로 국내로 이송된

후 30일 오전 경기 수원시의 아주대병원에서 3시간 10분간에 걸친 1차 수술을 받았다.

석 선장은 간과 대장이 파열됐고 왼쪽 손목 위쪽과 왼쪽 넓적다리, 오른쪽 무릎

위에서 개방성 복합골절이 나타나는 등 총 5곳에 부상을 입었다. 개방성 골절은 골절

부위가 외부에 노출된 것을 가리킨다. 개방성 복합골절은 뼈 조직뿐 아니라 주변의

혈관, 신경, 근육 등이 동시에 상처를 입은 데다 찢어진 상처를 통해 골절 부위가

외부와 통해 있어 세균감염의 위험이 높다.

실제로 석 선장은 총상을 입은 부위를 중심으로 패혈증과 파종성혈관내응고이상증(DIC)

증세를 보이고 있다. 패혈증은 미생물에 감염돼 전심에 심각한 염증이 나타나는 상태를

말하며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는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을 만큼 위험하다. DIC는

감염이나 심한 출혈성 외상, 악성 종양 등 다양한 질환을 앓는 사람의 몸속에서 혈액이

지나치게 쉽게 응고되는 것을 말한다.

석 선장은 1차 수술에서 오만에서 제거하지 못했던 총탄 2개를 몸에서 제거하는

한편 피부나 근육이 파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오른쪽 배를 절개, 고름을 배출시키고

세포가 죽은 조직을 잘라냈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석 선장은 1차 수술 후 현재 중환자실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며 “혹시 발생할지도 모를 응급상황에 대비해 20명 이상의 의료진이 대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 관계자는 “2차 수술 시기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며 “환자

상태를 좀 더 지켜본 후 결정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