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감상, 맛있는음식 먹을때와 뇌반응 같아

음악 들을 때 도파민 수치 크게 늘어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면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와 같은 감정이 일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트레스를 받을 때 음식을 많이 먹게 되는데 좋은 음악을 들으면 맛있는

음식을 먹는 것과 같이 실제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캐나다 몬트리올 맥길대학교 바로리 사림푸어 박사 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음악을

들려주고 심장박동과 호흡, 땀의 증가 등 생리적 요인을 측정했다. 그 결과 평균

6~9%의 도파민 증가가 나타났고 어떤 사람은 21%까지 도파민 수치가 증가했다.

도파민은 동식물에 존재하는 아미노산의 하나로, 자외선 작용으로 체내에서 생산되며

뇌신경 세포의 흥분 전달에 중요한 구실을 한다.

연구진은 “즐거운 경험이 뇌의 보상 물질인 도파민을 조정하고 있는데 음악을

들으면 감정을 자극해 도파민을 증가시킨다”고 말했다. 음악을 듣는 것이 즐거운

경험으로 인식되어 대뇌 피질이 기대하는 화합물을 만든다는 것.

이전 연구에서는 코카인 등 마약은 도파민을 최대 22% 이상 증가시켰고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는 최대 6%의 증가가 나타난다는 결과가 보고되기도 했다.

연구진은 “이 결과는 쾌락과 관련된 종교적 의식과 영화 등에서 왜 음악을 사용하고

있는지를 말해준다”며 “음악은 뇌의 보상 반응을 이끌어 내는 신경화학물질과 연관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 결과는 영국 신경과학 학술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Nature Neuroscience)에

게재되었으며 영국 일간지 가디언 온라인 판 등이 9일 보도했다.

김정은 기자 j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