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토끼처럼 맑고 총명하게 자라라”

새해 종소리 들으며 태어난 희망둥이

2011년 신묘년을 울리는 종소리와 함께 세상의 빛을 본 3.0kg의 건강한 여아.

관동의대 제일병원에 따르면 오전 0시 정각 이선희(37)씨와 박세정(32)씨가 3.0kg와

3.4kg의 딸과 아들을 각각 순산했다. 이 씨의 남편 고영관(37)씨는 “토끼 이미지처럼

맑고 총명한 아이로 자랐으면 좋겠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사진제공: 관동의대

제일병원>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