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시절 인맥 잘 유지해야 말년 덜 외롭다

이제는 맘에 맞는 직장동료가 ‘은퇴 후 친구’

최근에는 은퇴한 후에 이웃보다는 직장동료를 더 많이 만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과거에는 은퇴한 이후 갑자기 시간이 많아졌을 때 이웃이 인간관계의 중심이었다면

요즘에는 직장에서 친하게 터놓고 지내던 인맥이 더 유용하게 변하고 있다는 것.

네덜란드 프레이어 대학교 라비나 코진센 박사팀은 은퇴 후 친하게 지내는 사람들이

 이웃사촌에서 과거 직장동료 중심으로 이행하고 있다는 최근의 사례를 실증하기

위한 연구를 했다. 이는 현대적인 삶이 점차 더욱 개인주의화되면서 이웃과의 교류왕래가

예전 같지 않은 대신 개인적 혹은 직장 내 인맥이 점차 중요성을 더하고 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노화추적연구소의 자료를 바탕으로 1992~1995년에 은퇴한 사람과 2002~2005년

은퇴한 사람들이 퇴직 직후 어떻게 과거 직장동료들과의 인맥을 유지했는지 비교했다.

그 결과 약 15년 전보다 5년 전에 은퇴한 사람들이 갓 은퇴했을 때 직장에서 친하게

지낸 인맥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 더 노력한 것으로 나타났다. 15년전 은퇴자와

5년전 은퇴자 에게 은퇴 직후부터 과거 직장동료를 1명 이상 꾸준히 만나고 있는지

파악한 결과 남녀 모두 최근에 은퇴한 집단이 직장동료와의 관계를 잘 관리했다.

코진센 박사는 “은퇴 후에는 인간관계의 폭이 크게 줄어드는데 일터에서의

친구가 없으면 외로운 노년을 맞을 수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며 “직장에서

잘 가꿔진 인맥은 은퇴 후 활기찬 노후생활을 하는 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개인 관계(Personal Relationships)’에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논문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17일 보도했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