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온 들쭉날쭉하면 심장발작 늘어난다

영국 4년 동안 8만4000명 조사결과

기후 변화로 기온이 너무 오르거나 낮아져 심장발작으로 사망하는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국 런던의과대학교의 생리학자 크리스난 바스카란 조사팀은 2003~2006년 심장병으로

병원을 찾은 8만4000명의 자료와 당시 영국 날씨와의 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겨울에

평균 1℃가 내려가자 심장발작 위험이 2% 높아진 것을 밝혀냈다.

여름철 기온이 너무 높아도 심장발작으로 인한 사망률이 높았다. 2003년 프랑스에서는

8월 기온이 40℃ 이상의 고온 현상으로 1만10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당시 영국에서도

평소보다 2000명 이상 더 심장발작으로 사망했다.

연구진은 추운 날 온도가 더 떨어지면 혈액이 굳어지는데 이것이 심장발작의 원인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아스피린을 꾸준히 복용하는 사람들은 심장발작의 위험이

높지 않았다. 아스피린이 혈액순환을 도와 보호 작용을 한다는 것이다.

영국심장협회의 앨런 메이슨은 “2%라는 것이 미미한 수준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세계 전체로 본다면 엄청난 파급력을 가진다”며 “기후 변화가 계속된다면 2080년

정도에는 이런 일이 매년 발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구진은 특히 70~80대 노인과 이미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더 취약하므로

너무 덥거나 추운 날에 건강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에 소개되었으며 영국방송

BBC가 11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