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은 한 달에 한번 섹시한 옷을 찾는다

매력적인 짝 찾는 무의식적 소비행동

여성은 한 달에 한번 임신을 할 수 있는 배란기가 되면 무의식적으로 더 매력적으로

보이기 위해 섹시한 옷을 구입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네소타대학 크리스티나 듀란트 교수팀은 배란기인 여성 참여자에게 매력적인

여성을 촬영한 일련의 사진을 보여주고 옷과 액세서리를 선택하게 했다. 그 결과

연구 참여자의 다수는 1000마일(약 1609km) 이상 떨어져 살고 있는 타 지역 여성이나

덜 매력적인 여성에게도 경쟁심을 느끼고 무의식적으로 그들보다 더 섹시한 옷을

선택했다.

듀란트 교수는 “여성은 배란기일 때 자기가 다른 사람보다 더 매력적인지 아닌지

생각하고, 더 섹시한 패션 상품을 선택한다”며 “여성은 매력적인 짝을 유혹하기

위해 주변에 있는 다른 여성의 매력도를 견주어 본다”고 말했다.

또 “매달 배란기 5~6일동안 여성은 외모를 돋보이게 하는 상품과 서비스를 특히

더 구매한다”며 “배란기 효과는 여성의 소비행동에 깊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옷, 신발 뿐 아니라 화장품, 건강상품 등의 마케팅 관계자는 실용적인 참고를 삼을

만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소비자 연구저널(Journal of Consumer Research)’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온라인 과학뉴스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4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