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파린 재고바닥, 2달후면 혈액투석 못받을 수도

중외제약 내부문건, "헤파린 재고바닥 임박"

혈액응고 방지제 ‘헤파린’ 가격이 폭등하고 외국에서의 수입수급에도 차질이 빚어지는

등  혈액 투석을 받아야 하는 환자들에게 비상이 걸렸다.

헤파린은 혈액투석 때 혈액이 응고되지 않도록 하는 물질로 심장, 뇌 수술 환자나

만성신부전 환자에게 생명을 연장하게 하는 소중한 물질이다.

SBS 방송은 22일 밤 뉴스에  국내 헤파린 공급량의 74%를 맡고 있는 중외제약은

“다음달 중순이나 늦어도 10월 초에는 헤파린의 재고가  바닥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대한신장학회에 통보한 사실을 보도했다. 현재 중외제약은 헤파린

원료 두 달 치를 확보하고 있으나 추가 확보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라고 전해졌다.

헤파린 공급이 어려워진 이유는 국제 헤파린 가격이  폭등했기 때문. 헤파린은

중국 돼지 췌장에서 주로 추출하는데 최근 구제역 때문에 공급량이 줄어든데다 미국

제약사들이 물량확보에 나서면서 기존의 국내 약가로는 더 이상 공급을 확보하기

어려워진 것이다.  

이 방송보도에 따르면 한 병원관계자는 “평상시 2달치 분량을 확보하는데

 요즘은 1~2주 정도 분량도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른 병원도

사정은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전했다.

현재 헤파린을 투석 때 사용해야 하는 국내 신부전 환자는 3만6000여명이다. 이들은

헤파린을 공급 받지 못하면 생명과 직결된 투석을 제대로 받지 못하게 된다.

헤파린 부족 사태가 해결되려면 한병에 2,400원인 현 의료보험 약값이 현실화되거나

헤파린을 ‘퇴장방지약품’으로 지정해 제약사에 생산을 강제하는 방법이 있다. 그러나

SBS는 “관련 규정을 고치려면 150일 넘게 걸리기 때문에 현장에서는 특단의

조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고 보도했다.

대한신장학회와 중외제약 모두 헤파린 부족 사태를 알고 있었음에도 헤파린 재고

2달분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이런 사실이 공개된 것에 대해서는 석연치 않다는 반응이

많다.

한편 복건복지부는 22일 밤 별도의 해명자료를 내고, 지난달 30일 중외제약의

약가 조정 신청을 받고 헤파린 공급 중단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조정을 추진하도록 지시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또 올 하반기 안에는 가격조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