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철, 곡류나 견과류 곰팡이 주의보

식약청, 누룩곰팡이 독소 등 피해방지 홍보

습도가 높은 장마철에 곡식이나 견과류에 피는 누룩곰팡이는 가열해도 제거할

수 없는 것과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청이 곰팡이

인한 피해방지요령을 내놓았다.

29일 식약청은 곡류와 견과류에 잘 피는 누룩곰팡이가 만드는 아플라톡신(aflatoxin)

등 독소는 보통 취사나 가열 등으로 제거되지 않으므로 곰팡이가 슬지 않도록 보관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식약청은 곰팡이가 피거나 의심스러운 식품은 먹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곰팡이는 공기 토양 중에 포자 등 여러 형태로 존재하며, 기온이 25℃~30℃, 상대습도가

60~80% 이상인 장마철에 잘 생긴다.

아래는 식약청이 장마철 곰팡이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내놓은 안전한 식품 관리

및 선택 방법.

▶곰팡이로부터 가족 건강 지키는 법 7가지

△곡류 견과류는 습도 60%이하, 온도 10~15℃ 이하에서, 온도 변화가 가급적 적은

곳에 보관한다.

△옥수수나 땅콩은 껍질 채로 보관하는 것이 안전하다. 껍질에 곰팡이가 핀 곡물은

분리한다.

△부서진 알갱이는 해충이나 곰팡이를 부르기 쉽다. 부서진 땅콩과 옥수수는 분리한다.

△곰팡이 독소는 가열조리해도 없어지지 않는다. 곰팡이가 생긴 식품은 먹지 않는다.

△특히 땅콩과 옥수수는 곰팡이가 있는지 반드시 확인한다.

△곰팡이 번식을 막기 위해 비가 많이 온 후에는 보일러를 켜 말리거나 에어컨을

이용해 습기를 제거한다.

△음식물 쓰레기통과 개수대 등도 소독제로 주기적으로 소독한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