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젊은이 자기중심에 경쟁심 충만상태”

미국 연구, 공감부족-자기밖에 몰라

2000년대 이후의 대학생이나 젊은이는 다른 사람과 유대를 갖고 공감(empathy)하는

능력이 30년 전에 비해 현저하게 떨어져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 사회조사연구소 사라 코나스 박사팀은 1979~2009년 사이 당시 젊은이들을

상대로 이뤄진 72개의 인성 및 커뮤니케이션 연구결과를 재분석했다.

그 결과 2000년 이후 젊은이들은 20~30년 전에 비해 타인을 이해하고 유대관계를

가지며 공감하는 경우가 40% 낮았다. 예를 들어 요즘 젊은이는 1970년대 후반의 대학생보다

친한 친구의 장래를 함께 걱정하고 이해하려는 노력을 잘 하지 않고, 함께 마음아파하거나

행운을 비는 마음도 더 적었다.

요즘 젊은이는 언제든 누구하고든 경쟁할 준비가 돼 있고, 자기 중심적이며 자기밖에

모르는 경향이 날로 강해지고 있다는 것이다. 언제나 자기를 중심으로 세상이 돌아간다고

생각하고 행동한다. 이 때문에 현대의 젊은 세대를 ‘미제너레이션(me generation)’이라고

부른다.

연구진은 젊은이 사회가 이렇게 변해가는 원인을 △미디어에 노출될 기회가 아주

많아졌고 △사회분위기가 과잉 경쟁을 부추기는 쪽으로 굳어져가며 △직접 만나지

않고 온라인에서만 소통하는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만발 등에서 찾았다.

코나스 박사는 “30년 전과 비교했을 때 쓸데 없는 정보도 3배나 더 접하게 된다”며

“요즘 젊은이는 비디오 게임 세대이기도 하고 폭력 미디어를 너무 자주 접해 다른

사람의 고통에 무감각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심리과학회(Association for Psychological Science)’ 연례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msnbc 방송 등이 28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