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수 있는 꽃잎 어떤 게 있나요?

식용 꽃도 암술 수술 꽃받침은 제거해야

최근 참살이(웰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꽃을 이용해 비빔밥 쌈밥 샐러드

샌드위치 튀김 등 다양한 형태의 꽃 요리가 개발되고 있으나 식약청이 먹을 수 있는

꽃이 있고 먹어선 안되는 꽃이 있다는 안내를 내놓았다.

식약청은 꽃을 안전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식용 꽃의 종류와 올바른 섭취방법’에

대한 정보를 27일 발표했다.

꽃요리는 꽃에 함유된 비타민 아미노산 미네랄 등 다양한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고 꽃잎의 화려한 색과 고유의 은은한 향기로 먹는 사람의 입맛을 돋운다.

일반적으로 먹을 수 있는 꽃 중 우리나라가 원산지인 꽃은 진달래 국화 동백 호박

매화 복숭아 살구꽃 등이 있다. 서양이 원산지인 꽃으로 먹는 꽃은 베고니아 팬지

장미 제라늄 쟈스민 금어초 아카시아 등 수십 종.

진달래는 전통적인 꽃요리로 화전에 사용된다. 국화 아카시아 꽃은 꽃잎차로,

호박꽃 매화 등은 떡에 많이 사용된다. 최근에는 비빔밥 쌈밥 샐러드 튀김 등 다양한

형태의 요리가 개발 이용되고 있다. 케이크 등을 장식할 때도 꽃이 사용된다.

그러나 식용 꽃이라 하더라도 꽃가루 등에 의한 알레르기가 일어날 있다. 그래서

암술 수술 꽃받침은 제거하고 쓴다. 특히 진달래는 수술에 약한 독성이 있으므로

반드시 꽃술을 제거하고 꽃잎만 물에 씻은 후 먹는다.

진달래와 철쭉을 혼동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철쭉에는 그레이아노톡신이라는

독성 물질이 있으므로 절대 먹으면 안 된다. 그밖에 은방울꽃 디기탈리스 동의나물꽃

애기똥풀꽃 삿갓나물꽃 등에도 독성이 있어 먹으면 안된다. 일반적으로 장식용 꽃은

농약으로 재배했을 수 있다. 식용 목적으로 따로 재배한 꽃을 먹는다.

꽃잎은 따서 바로 요리하는 것이 좋지만 보관해야 할 경우에는 마르지 않도록

밀폐된 용기에 담아 냉장고에 보관한다. 고유의 색과 향을 오래 보존할 수 있다.

꽃잎차 등에 쓰기 위해 말릴 때 꽃 본연의 색을 최대한 살리려면 꽃잎을 연한

소금물(1%)로 살짝 씻어 한지 위에 펼쳐 놓고 서늘한 그늘에서 바짝 말린다. 강한

향과 신맛을 내는 국화나 민들레 등은 살짝 쪄서 연한 설탕물을 뿌리며 말리면 맛이

부드럽다.

이진영 기자 min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