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따뜻해야 잔병 없이 오래 산다

호흡기질환은 물론 우울증도 적어

평소 집의 온도를 따뜻하게 유지해야 잔병치레 없이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코틀랜드 의료연구협의회 연구진은 1930~2007년 동안 진행된 연구 40개를 검토해

평소 집을 얼마나 따뜻하게 유지하고 있는지와 건강상태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건강상태로는 고혈압심장병,

호흡기질환, 정신질환

등이 고려됐다.

그 결과 따뜻한 집에 살수록 모든 질병에 걸릴 위험이 적은 것으로 조사됐다.

따뜻한 집에 사는 사람에게는 감기, 독감 등 호흡기 관련된 질환 및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밤에 기침하는 증상을 적게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 심장병 위험도 추운 환경에서

사는 사람보다 적었으며 우울감이나 걱정 지수도 더 낮은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진은 “보온이 잘 되지 않는 열악한 한경에 있을수록 만성 질환이나 조기

사망의 위험이 커진다”며 “보온을 하기 힘든 가난한 사람들의 공공 건강을 위해

집 환경 개선 같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공공건강 저널(American Journal of Public Health)’

최신호에 소개됐으며 미국 온라인 과학신문 사이언스데일리, 영국 의학웹진 메디컬뉴스투데이

등이 6일 보도했다.

(아래↓손가락을 누르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보게

됩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