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포진 환자 뇌중풍 잘 걸린다

눈 주변에 대상포진 생기면 뇌중풍 위험 4배

대상포진을 앓은 환자는 치명적인 뇌중풍 위험이 보통 사람보다 최고 4배나 높기

때문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대만 타이페이의대 신경과학연구센터의 캉지운홍 교수 팀은 1997~2001년 대상포진

치료를 받은 환자 7760명 중 1.7%인 133명에게서 뇌중풍이 발생해 정상인의 발생률

1.3%보다 의미있게 높았다고 밝혔다.

대상포진 환자 중에서도 특히 눈 또는 눈 주변에 부스럼이 생긴 경우가 위험했다.

이들에게서 뇌중풍이 나타나는 비율은 일반인보다 4.3배나 높았기 때문이다.

대상포진은 수두 바이러스가 어렸을 때 수두를 일으킨 뒤 몸속에 잠복해 있다가

성인이 된 뒤 다시 문제를 일으키는 피부병이다. 피부 발진, 물집과 함께 아주 강한

통증이 나타난다.

뇌중풍은 뇌 혈관이 막히거나 터져 발생하는데, 대상포진 환자에게선 특히 뇌

혈관이 터지는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대상포진 환자에게서 뇌 혈관이 터지는

뇌중풍은 보통사람보다 2.8배나 많았고 뇌 혈관이 막히는 뇌중풍은 1.3배 많았다.

대상포진이 나타난 뒤 1년 동안 뇌중풍이 발생할 위험은 정상인보다 1.3배 높았다.

 

캉 박사는 “대상포진 바이러스가 혈관을 손상시키기 때문에 뇌 혈관이 터지는

뇌중풍이 많이 일어난다”며 “따라서 대상포진 환자는 뇌중풍 위험요인인 고혈압,

당뇨병, 높은 콜레스테롤 수치 등을 피하려 각별히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뇌중풍(Stroke)’ 11월호에 실릴 예정이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논문 소개 사이트 유레칼러트 등이 8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