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린 버섯 듬뿍 먹으면 유방암 예방 효과

호주 연구진, 중국 여성 조사결과

버섯이 유방암을 예방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웨스턴 오스트레일리아대 장민 교수 팀은 유방암 환자 1009명이 포함된 20~87세의

중국 여성 2018명 이상을 대상으로 버섯과 녹차를 먹는 빈도와 유방암에 걸릴 위험의

관계를 연구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연구 대상자 가운데 매일 말린 버섯을 4g 이상 먹은 여성은 전혀 먹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에 걸릴 위험이 절반이나 낮았다. 또 말리지 않은 버섯을 하루에 10g

이상 먹은 여성은 유방암 위험이 버섯을 먹지 않은 사람의 3분의2 수준이었다. 또

매일 버섯과 녹차를 마신 사람도 전혀 먹지 않은 여성에 비해 유방암 위험이 적었다.

장 박사는 “버섯과 녹차가 유방암을 어떻게 예방하는지 인과관계는 확실하지

않지만 버섯과 녹차가 유방암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유방암에

영향을 주는 몸무게, 교육수준, 운동, 흡연 등의 위험요소를 고려해도 버섯과 녹차를

충분히 먹는 것은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암 저널 (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 최신호에

실렸으며 미국 방송 MSNBC, 캐나다 일간지 내셔널 포스트 인터넷판 등이 14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