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연 외국 일류 병원이 좋을까?

최근

수술이나 치료를 받기 위해 의료선진국을 찾아가는 분들을 종종 본다. 세계화 시대에

외국의 일류 병원을 찾는 것은 자연스런 현상이다. 하지만 엄청난 비용은 논외로

하더라도 그 자체로 몇 가지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첫째, 외국에서 좋은 의사를 선택하는 것이 쉽지 않다는 사실이다. 유명한 의사라고

찾아 갔는데 실속은 별로 없이 포장만 화려한 의사인 경우도 있을 것이고, 과잉진료를

통해 유명해진 의사도 있을 것이다. 이런 점은 같은 분야를 전공하는 의사도 쉽게

분별하기 어렵다. 하물며 환자나 가족들이 입소문이나 해당 의사가 제공하는 일방적인

정보에 근거해 판단하는 데는 한계가 있을 것이다.

둘째, 우리 나라의 의료 수준이 굳이 외국으로 치료 받으러 갈 필요가 없을 정도로

꽤 괜찮다는 점이다. 기초의학 연구분야에서 우리의 실력이 뒤지는 것은 인정해야

한다. 하지만 실제 환자를 치료하는 임상 분야에서는 우리의 전반적인 수준이 비교적

높다. 특히 수준급 의사들은 외국의 일류 의사들과 비교해서 손색 없는 치료경험과

뛰어난 기술을 갖추고 있고, 간혹 더 뛰어난 분야도 있다. 단지 지원인력의 부족,

영어 구사능력의 한계 등 때문에 자신들의 업적이나 능력을 멋지게 포장하지 못 할

뿐이다.

미국, 캐나다, 영국 등에 사는 교포들이 의료보험 적용이 안 됨에도 불구하고

굳이 우리나라에 와서 수술을 받는 경우를 종종 본다. 선진국의 의료 수준과 비교할

때 우리의 의료 수준이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점을 직접 체험해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외국 병원을 선택하는 동기가 우리나라 의료수준을 불신하기 때문이라면 다시

한번 재고하는 것이 좋다. 가까운 장래에 미국이나 유럽의 선진국 환자들이 우리나라로

치료 받으러 오는 날을 기대하는 것은 더 이상 환상이 아니다. 우리의 수준급 의사들이

멋지게 포장되어 전 세계에 알려지도록 지원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시급하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