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정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은 5세까지 녹지 공간 중요

‘이곳’에서 나고 자란 아이…정서 문제 적다

마음을 치유하는 데 자연보다 좋은 약은 없다. 사회생활에 지친 성인들에게만 해당되는 말이 아니다. 《미국의사협회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숲, 공원 등 녹지 지역에서 태어나 자란 2세~5세 어린이들은 정서적 문제가 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녹지 공간에 대한 조기 노출의 영향을 이해하기…

몸과 마음에 필요한 일곱 가지 형태의 휴식...자신의 온전한 회복을 위해 꼭 필요

“그냥 쉰다고 휴식 아냐”…모두가 꼭 해 봐야 할 휴식 7가지

휴식이라는 단어를 떠올리면 조용히 앉아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을 떠올릴지도 모르겠다. 물론 이런 모습은 휴식을 취하는 방법 중 하나일 수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몸을 편안하게 쉬도록 하는 것만이 휴식이 아니라고 말한다. 우리의 몸과 마음은 다방면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완전한 회복을 위해서는 다양한 형태의 휴식을 취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잠을…

정서적으로 미성숙한 사람이 반응하는 9가지 방식

“모든 말이 싸움으로”…평소 ‘이런’ 반응, 미성숙하다는 신호

정서적으로 성숙하지 못한 사람을 대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물론, 우리 모두는 어느 정도 미성숙한 면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자신의 행동을 돌아보고 나아지려는 사람과 그런 노력조차 하지 않는 사람 간에는 분명 차이가 있다. 지금 당신이 참아줄 수 없을 정도로 미성숙한 사람을 대하고 있다는 신호, 호주 대인관계 전문 매체…

자녀 신체 건강 못지 않게 정신 건강 중요...부모 노력에 따라 달라져

우리아이 정서적으로 건강하게 키우려면?

사랑하는 아이를 건강하게 키우고 싶은 것은 모든 부모의 바람일 것이다. 특히 최근 신체 건강뿐 아니라 자녀의 정서적 건강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미국 건강정보매체 '에브리데이헬스(Everyday Health)'는 심리학자 의견을 바탕으로 부모가 자녀의 정신건강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자녀의 마음이 성숙하는 방법을 알고 이를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채규만의 마음이야기]

자녀의 문제 행동, ‘정서 결핍’ 때문?

오래전에 자녀가 학교에 가지 않고, 마약에 손을 대고, 또한 아버지에 대한 상처와 반항심이 커서 상담을 해 준 적이 있었다. 이 청소년은 자신의 부모에 대한 분노와 반감이 많았다. 그 학생은 부모가 자신을 위해서 열심히 일하시는 것은 알겠는데, 자녀를 위한다면 “제가 원하는 것은 부모님의 따뜻한 사랑과 관심이고, 부모님과 같이 삶을 보내는 것이 더…

부정적 성격 특성이 높을수록 치매 위험 높아

외향적 긍정적 ‘인싸’가 치매에 덜 걸린다

치매의 발병에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다. 유전적인 요인도 있고, 환경적인 요인도 있다. 그런데 성실성, 외향성, 긍정적 정서와 같은 특정 성격 특성이 치매 진단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알츠하이머협회지 《알츠하이머 및 치매(Alzheimer's & Dementia)》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성실성, 외향성, 긍정적 정서와 같은…

학대 심하게 받은 아이일수록 커서 수면 문제 겪어

어린 시절 학대, 수면 장애 부른다?

건강을 지키는 것은 충분한 수면에서 시작된다. 깊은 잠을 자는 동안 신체는 조직을 복구하고 기억을 굳히며 감정의 균형을 맞춘다. 숙면은 강력한 면역 체계, 호르몬 균형 및 다양한 건강 합병증 예방에도 필수적이다. 하지만 불행하게도 많은 사람들은 수면 장애를 겪고 있다. 연구에 따르면 젊은 성인의 26%가 수면 문제를 겪고 있으며 이러한 성인 중…

정서적 안정기까지 2년 필요...이 시기 이별 확률 크게 감소

“결혼까지 골인하려면”…연애 기간 얼마가 적당?

부부의 결혼 전 연애기간을 물어보면 작게는 몇 개월부터 많게는 십수년까지 다양하다. 그러나 결혼의 신중함을 위해 아무리 좋아도 '최소 1년 만남'을 관습처럼 따르고 있는 커플도 있다. 이에 행복한 결혼 생활을 위한 '적절한 연애기간'에 대해 탐구한 한 연구가 미국 심리학회(American Psychological Association)에 실리기도 했다.…

정서적 심리적 불안감 평생 갈 수도

아이에게 소리 ‘꽥!’, 신체적 학대 맞먹는다

말썽을 피우거나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아이를 큰 소리로 꾸짖는 부모들이 적지 않다. 목소리를 높이지 않더라도 위협을 느낄 수 있는 말로 아이의 행동을 제지하는 부모도 있다. 그런데 학술지 《아동 학대 및 방임(Child Abuse & Neglect)》에 게재된 연구에 따르면 어린이에게 소리를 지르거나 언어로 위협하는 것은 성적 또는 신체적…

민감한 주제 피하고 싸우면 크게 번질 것 예상하고 바로 멈춰야

명절 폭력 신고 증가…친인척 싸움 커지지 않으려면

매년 명절이 되면 폭력 신고가 증가한다. 이 기간에 평소보다 1.5배가량 많은 신고가 접수되는 것으로 보고된다. 부부나 친척간에 언어적, 신체적 충돌이 일어나면서 안팎에서 싸움 사건이 끊이질 않는다. 명절에 가족간 이웃간 불미스러운 싸움은 서로에게 큰 충격을 줄 수 있다. 싸움의 불씨가 되는 것은 그간 쌓여있던 갈등과 앙금이다. 가족들이 모일 때…

커플전문가 조언...헤어져야 할 명백한 심리 신호들 9가지

“헤어지자!”…연인에게 ‘정 떨어졌다’는 심리신호 9가지

모든 연인들은 어려운 시기를 겪는다. 관계는 유기적이다. 사람들은 변하고 관계 역시 변화를 겪는다. 많은 커플들이 몇 달 또는 몇 년 동안 여러 어려움을 겪는다. 이런 시간들을 통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갈 수도 있다. 지금 서로가 힘들어도 관계를 복구 할 수 있는 가능성은 항상 열려있다. 하지만 몇가지 심리적 신호는 그 관계가 진정 앞으로 나아갈 수…

자존감 저하, 불안과 우울 증가 등에 관심을

“파킨슨병 환자, 몸과 마음 함께 치료해야”

파킨슨병 환자를 치료할 때 운동 증상에만 집중하는 것은 최선의 대처법이 될 수 없다. 환자가 느끼는 사회적 거부, 고립, 외로움, 부정적 낙인으로 인한 심리 사회적 장애에 대한 치료가 동시에 요구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국 로스앤젤레스캘리포니아대(UCLA) 연구팀에 따르면, 많은 오해와 편견이 파킨슨병 환자들을 정형화하고 평가절하 하고 외면받게 한다.…

편안하게 잤다고 느끼는 것만으로도 웰빙 향상

“아~잘 잤다”라는 기분…실제 숙면보다 더 효과적 (연구)

아, 잘잤다!! 숙면했다고 생각하는 것이 실제로 숙면하는 것보다 기분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심리학회(American Psychological Association)에서 발간한 학술지 《감정(Emotion)》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목표 수면 시간이나 수면 추적기에 주의를 기울이는 것보다 편안하게 잤다고 느끼는 것만으로도…

최근 연구 결과 발표

“공포도 기쁨도 몰라”…아동학대 피해자가 취약한 이 병?

어린 시절에 신체적 정서적 학대를 받은 성인일수록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거나 설명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학뉴스 웹사이트 Psypdst는 학술지 ≪Psychological Bulletin≫에 발표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신체적, 정서적, 성적 학대나 신체적, 정서적 방임과 같은 학대를 경험한 사람은 성인이 돼서 더 높은 수준의…

부정적인 상호작용, 자존심 깎아내리기 등

독이 되는 인간관계를 알 수 있는 징후 6

연인 혹은 배우자와의 관계에서 때때로 의견이 엇갈리고 갈등이 생기는 것은 정상이다. 이때 서로가 편안하게 의견을 나누고 경청하면서 갈등에서 벗어날 수 있는 것이 건강한 관계의 신호다. 이러한 상호작용이 지속적으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독이 되는 인간관계가 될 수 있다. 이는 연애만이 아니라 친구 혹은 동료와의 관계에서도 해당될 수 있다. 해로운 관계는…

[채규만의 마음이야기] 가부장적인 남편  

“우리집 일은 내뜻대로”…고집남의 최후는?

결혼의 사전적 의미는 ‘남녀가 부부 관계를 맺는 것’이다. 부부는 결혼한 남녀로 남편과 아내를 말한다. 순수한 우리말은 아내를 뜻하는 가시와 남편을 뜻하는 버시를 합쳐 가시버시다. 부부관계에 관한 연구에 따르면 부부는 ▲자녀를 낳고, 의식주를 해결하는 생존을 위한 1차적 관계 ▲취미를 공유하고 휴가 가고 외식하는 일상적인 삶을 위한 2차적 관계…

프리틴(preteen), 중등에서 격렬한 신체활동이 정신건강에 도움

10대 초반 규칙적 ‘이것’, 정서 안정 돕는다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의 중간에 자리한 10대 초반 프리틴(preteen). 이들에게 규칙적 신체 활동이 정신 건강을 향상시키고 행동 장애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11세 때 규칙적으로 중간 정도에서 격렬한 신체 활동이 11∼13세 때 정신 건강에 도움을 준다. 신체적 활동은 다른 아이들과의 싸움, 거짓말,…

당신이 ‘떡볶이’를 자주 찾는 이유는?

엄마가 만들어준 고등어 조림, 하교 길에 먹었던 떡볶이, 아플 때 먹었던 죽 한그릇..., 자주 찾게 되고, 생각만 해도 맛이 있고 우울할 때 먹고 싶은 음식이 있다면, 그 음식을 자신만의 '컴포트 푸드(Comfort food)'라 할 수 있다. 향수를 불러일으키거나 정서적으로 위안을 주는 음식이다. 먹으면 만족감을 주고 일시적으로 기분이 좋아진다.…

강아지 vs 고양이, 감정적인 사람은 ‘이 반려동물’ (연구)

민감하고 감정적인 사람은 반려동물을 선택할 때 강아지보다 고양이가 어울릴 수 있겠다. 미국 워싱턴주립대 연구진이 19개 학교 1438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성격 요인을 다섯 가지로 나눈 빅 파이브(Big Five)에서 정서성 특성(emotionality trait)을 보이는 경우 고양이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빅 파이브는 사람의 특성을…

우울할 때 강아지를 쓰다듬어볼까? (연구)

우울하거나 위로가 필요할 때, 반려견을 쓰다듬어보자. 개와 상호작용할 때 사회적, 정서적 상호작용을 조절하고 처리하는 전전두피질 영역이 활성화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개와의 상호작용이 보다 강한 정서적 자극을 이끌어낼 수 있음을 의미한다. 스위스 바젤대 연구진은 19명의 남녀를 대상으로 개를 보고 쓰다듬는 등 상호작용을 할 때 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