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인스턴트

당신을 또래보다 10년 늙게 만드는 나쁜 생활 습관 7가지는?

나이가 들면 노화를 겪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지만 같은 나이라고 해도 다른 사람보다 더 늙어 보이는 사람들이 있다. 실제 나이보다 더 늙어 보는 이유는 자외선, 음주, 흡연, 수면, 식품관, 흡연 등 잘못된 생활 습관 때문이다. 노화는 피할 수는 없지만 생활 습관을 개선하면 노화의 속도는 늦출 수 있다. 당신을 같은 나이보다 더 늙게 보이게 만드는…

고혈압 병력 + 코로나 감염으로 인한 혈관 내 염증 존재

아바타 관람하다 사망한 인도 남성, 코로나 감염 탓?

인도에서 영화 '아바타: 물의 길'을 보던 한 남성이 관람 중 심장마비가 발생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1일 외신 보도에 의하면 인도 안드라프라데시주 카키나다 지역에서 남동생과 함께 아바타 속편을 보던 라크슈미르디 시리누 씨는 관람 중간 쓰러졌다. 남동생이 응급처치를 하고 급히 병원으로 데려갔지만 끝내 사망했다. 앞서 지난 2010년에도…

중년엔 초가공식품 섭취 줄여야 치매 위험 준다

시간과 에너지 써서 요리해야 할 이유

“중년에 하는 선택은 노년기에 영향을 미친다. 중년은 생활방식을 바꿔 질병 예방책을 마련할 중요한 시기다”라고 브라질 상파울루 의과대학의 내털리 고메스 곤살베스(Natalia Gomes Gonçalves) 박사는 말했다. 특히 노년 시기의 치매를 걱정한다면, 중년기 생활방식, 특히 식습관을 바꾸면 효과가 있을 수 있다. 관련 연구를 건강의료 매체…

일상서 흔히 접하는 '천연 항염' 식재료 9가지

‘만성 염증’ 싹 잡는 항염 식단?… “어렵지 않아요!”

몸 속 염증은 만병의 근원이라 할 수 있다. 만성 염증은 혈관을 타고 돌아다니며 신체 부위를 손상시킬 수 있다. 또한 세포 노화와 변형을 일으키고 면역 반응을 지나치게 활성화해 면역체계를 교란시키기도 한다. 만성 염증은 뇌질환, 암, 심장병, 관절염, 우울증 등 다른 질환을 일으킬 수도 있다. 염증을 줄이려면 운동도 필요하지만 평소 식습관도 주의해야 한다.…

들기름, 등푸른 생선, 잡곡 등 불포화지방산 효과

피가 끈적끈적.. ‘혈액 청소’ 돕는 음식들은?

피가 탁해지고 혈관 벽에 지방이 쌓이는 것은 20대부터 시작된다. 요즘은 포화지방이 많은 음식 섭취가 늘고 있어 중년 이전에도 혈관에 탈이 나는 경우가 있다. 혈액 중에 총 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이 늘어나면 고지혈증, 여기에 좋은 콜레스테롤(HDL)까지 낮으면 이상지질혈증이 생긴다. 혈액·혈관을 제 때 ‘청소’하지 않으면 각종 염증이…

뇌졸중의 직전 병인 죽상경화증 조기 치료 중요

혈관 절반 막힐 때까지 모른다… 갱년기는 더욱 조심!

뇌졸중(뇌경색-뇌출혈),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등 혈관병의 직전 단계는 무엇일까? 정확히 말하면 죽상경화증이다. 혈관 벽에 지방 덩어리가 쌓여 혈관이 좁아져 피의 흐름을 방해하게 된다. 혈관 50%가 막혀도 증상이 없어 잘못된 생활습관을 반복할 수 있다. 죽상경화증을 빨리 알아채 치료하면 뇌졸중, 심장병을 예방할 수 있다. ◆…

라면 국물 등과 ‘초가공식품의 숨은 소금’이 큰 문제

소금, 많이 먹으면…스트레스 배가 된다

소금을 지나치게 많이 먹으면 신체에 나쁜 영향을 미칠 뿐더러 스트레스를 크게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 의대 연구팀은 소금(나트륨)이 많이 든 식사는 스트레스 반응을 약 2배 높이는 것으로 생쥐 실험 결과 나타났다고 밝혔다. 소금이 정서적 웰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연구는 썩 많지 않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에든버러대 의대…

명란젓 NO, 고등어 OK…혈관질환 막는 선택

나이가 들수록 점점 중요해지는 혈관 건강. 대표적인 혈관질환에는 동맥경화증, 심장병, 뇌졸중 등이 있다. 남성은 흡연, 회식 등의 영향으로, 중년 여성은 혈관을 보호하던 여성호르몬이 줄면서 40~50대 이후부터 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히는 경우가 발생한다. 혈관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좋은 음식 섭취와 운동을 함께 해야…

‘생명의 불꽃’ 효소…안익힌 채소과일에 많아

효소(酵素, enzyme)는 생명의 불꽃(spark of life)으로 불린다. 생명의 성장과 번식, 탄생과 죽음, 신진대사는 모두 효소와 관련이 있다. 효소의 촉매 작용이 없으면 인간은 음식 소화, 산소 호흡 등과 같은 가장 기본적인 생활조차 하기 힘들다. 실제 생물체에서 일어나는 거의 모든 종류의 반응은 효소 촉매 작용을 통해 수행된다. 현대인은…

지성과 건성 비듬, 관리법도 달라

벌써 어깨 위 함박눈?…올바른 비듬 관리법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강원 산간에 눈 소식도 들린다. 내 어깨에도 벌써 흰 눈이? 비듬이다. 아침·저녁으로 머리를 깨끗이 감고 항상 몸을 청결히 하는데 도 비듬은 더 심해져 간다. 어떻게 해야할까? -비듬은 왜 생기고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비듬이 생기는 원인을 한 가지로 꼽을 순 없다. 호르몬 불균형이나 피지 과다 분비, 불규칙한 생활 습관.…

여성 환자, 남성의 3배…'비상용 키트' 준비 바람직

‘여성 편두통’이 치매 위험도?…철저히 대비해야

우리나라 사람의 약 6.5%가 편두통을 앓는다. 편두통 환자는 여성이 남성보다 3배나 더 많다. 특히 편두통을 앓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1.65배, 알츠하이머 치매에 걸릴 위험이 2.27배 높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편두통 환자는 심각한 증상으로 일상 생활에 큰 지장을 받는 경우도 적지 않다. 별다른 예고 없이…

단 음식(당) 즐기면 다이어트 효과 감소

다이어트 결심…꼭 줄여야 할 ‘이 식품’은?

살을 뺀다고 밥, 면 등 탄수화물부터 끊지만 체중은 크게 변하지 않고 뱃살도 여전하다. 몸만 축나는 것 같고 이상한 신체 증상도 나타난다. 언제까지 다이어트를 계속해야 할까 회의도 든다. 왜 살이 많이 빠지지 않는 것일까? 다이어트를 결심하면 꼭 줄여야 식품들에 대해 알아보자. ◆ 술 식사량을 크게 줄이면서도 술을 자제하지…

스트레스, 흡연, 과음 등은 악화 요인

심장을 울게 하는 원인 vs 웃게 하는 방법

흡연을 비롯해 과도한 음주, 수면 및 운동 부족, 스트레스, 비만, 나쁜 식습관 등은 심장 건강을 해치는 요인들이다. 이 외에도 우리가 잘 알지 못하지만 심장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여러 가지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 엠디’ 등의 자료를 토대로 심장을 아프게 하는 의외의 원인과 심장 건강을 지키는 중요한 요소에 대해 알아본다.…

육가공식품 많이 먹는 男, ‘이 암’ 위험 30% 더 높아(연구)

먹기 편한 인스턴트 가공식품, 그 중에서도 특히 육류가 들어있는 초가공식품(ultra-processed foods)이 남성의 대장암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와 터프츠대 연구진은 25년에 걸쳐 20만 여명을 대상으로 초가공식품 섭취와 암 발병 위험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참가자들은 제시된 130가지 음식을 얼마나…

우유· 유거트 유지방, 플라보노이드 풍부한 식품

‘젊은 치매’ 예방하는 음식은?

치매라고 하면 70대 이상의 노인들에게 발병하는 질환이라고 생각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20대에서 60대 이하 연령대에서도 이른바 '젊은 치매'를 앓는 사람들이 늘고있다.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 여러가지 운동이나 두뇌활동이 필요하지만 음식 또한 중요하다. '젊은 치매' 환자는 앞으로 기대수명이 많이 남은 만큼 건강하게 살려면 음식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혈액부터 깨끗하게 해야 혈관 지킨다

‘혈액 청소’ 돕고 혈관 지키는 생활습관은?

나이 들면 근육은 빠지고 뱃살이 늘어난다. 혈관 건강도 나빠진다. 갱년기 전후로 이런 증상이 심해진다. 에스트로겐(여성호르몬)이 줄고 있기 때문이다. 젊을 때 혈관을 보호하고 피부 탄력을 유지해주던 에스트로겐이 사라지면서 여성의 몸은 큰 변화를 겪는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할까? ◆ 없던 고지혈증이... 내 몸에 무슨 일이?…

국, 면 먹을 때 국물 남기는 습관부터 실천

‘소식’ 했더니.. 몸에 생기는 큰 변화

소식은 말 그대로 음식을 적게 먹는 것이다. 건강에 좋지만 실천이 어렵다. 나이 들어 과식하면 속이 불편하고 컨디션마저 떨어진다. 소화액 등 소화 기능이 젊을 때에 비해 적게 분비되기 때문이다. 매번 “적게 먹어야지”라고 생각하지만 끝내 식탐을 못 이기고 후회하기 일쑤다. 소식을 하면 몸에 어떤 변화가 일어나는지 알아보자. ◆…

건강 고속도로 ‘혈관’, 막히면 위험

‘쌩쌩 혈행’을 위한 3.3.3 법칙

우리 몸의 혈관은 생명선이다. 몸 속 혈관을 한 줄로 길게 늘어뜨리면 지구 두 바퀴 반을 돌 정도의 길이인 12만km에 달한다. 피는 혈관을 따라 움직이며 산소와 영양분을 몸 구석구석으로 나른다. 피에 지방과 콜레스테롤이 많으면 피떡(혈전)이 생기고 혈관 벽에 쌓여 혈관이 좁아진다. 피가 잘 흐르지 못해 산소와 영양분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으면…

혈관 건강 챙기는 추석 선물… 홍삼, 해조류 등 충분히 먹으면 좋아

올해 월드 스타 강수연을 비롯, 근무하던 병원에 의사가 없어 다른 병원으로 옮겼다 숨진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등 뇌졸중이 사람들의 뇌에 각인됐다. 또 ‘웃찾사’ 개그맨에서부터 의정부성모병원 전공의까지 숱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심근경색도 사람들을 두렵게 했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탓에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이 의심되는데도 병원에 재빨리 가지 못하거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