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인스턴트

당분, 나트륨 성분 많아 만성병 유발 음식 피해야

라면에 밥까지!…40세 이후에는 멀리해야 할 식품들

스무 살 때는 한밤중에 라면을 끓여 밥 한 공기까지 말아 먹고도 속이 끄떡없었다. 체중에도 변화가 없었다. 하지만 마흔 살이 넘으면 상황이 달라진다. 그간 무심히 살던 사람이라도 식습관에 신경을 써야 한다. 안 그랬다간 배 둘레부터 시작해서 무섭게 살이 찔 수 있다. 심장병, 고혈압, 당뇨병 같은 만성질환을 얻을 위험도 높아진다. 과일과…

평소보다 시험 기간에 과량 복용, 섭식장애 등 부작용 심해

대학생들 고카페인 음료 벌컥벌컥…섭식장애까지?

카페인 과량 섭취의 부작용은 가슴 두근거림, 불면증, 배뇨 과다, 위장 장애, 만성 두통 등 다양하다. 금단현상으로 불안, 가슴 답답, 소화불량, 두통, 호흡곤란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한국에서 2010년 ‘레드불’, ‘핫식스’가 출시된 이래 국내 고카페인 에너지음료의 소비가 급증했다. 이에 따라 식약처에서는 2013년 1월부터 카페인 함량이…

[셀럽헬스] 유재석 잡티 제거, 하하 물사마귀 박피술

“물사마귀 50개” 하하, 박피술 받았다?…물사마귀 정체는?

방송인 유재석이 피부 잡티 제거를 했다고 밝힌데 이어, 하하도 박피를 했다는 폭로가 이어진 가운데, 그가 물사마귀가 50개 있었다고 전했다. 유재석은 최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피부 시술 고백했다. 오른쪽 볼을 가리키며 "여기 잡티 좀 뺐다"며 "'런닝맨' 녹화할 때 테이프를 붙이고 갔더니 하하가 '나도 해야겠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세 가지 이상 재료 들어있거나 과도한 건강 효과 광고 제품 피해야

“당 성분 낮다고 광고해도 걸러라”…초가공식품 확인법 9가지

초가공 식품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섭취하는 칼로리의 대부분을 차지하며, 과학자들은 초가공 식품이 우리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여러 가지 식단 관련 질병의 원인이라고 말한다. 문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초가공 식품을 얼마나 많이 먹고 있는 지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한다는 것이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ashington Post)’는 마트에서 식품을 고를…

오후 9시 이후 저녁식사 하면…심혈관병 위험 28% 높아져

밤 9시 이후 저녁 먹으면…의외로 이 ‘두 질환’ 걸릴 위험 높다

아침 저녁 식사를 늦게 하면 뇌졸중 등 심혈관병 위험이 크게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국립농업·식량·환경연구소(INRAE)는 뉴트리넷-상테(NutriNet-Santé) 코호트에 참가한 10만 명 이상을 조사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침식사를 아예 거르는 것을 포함해 첫 식사를 늦게 하면…

아민, MSG, 아질산염, 아스파탐 등

핫도그 먹고 머리가 ‘지끈’…두통 유발하는 식품은?

지끈지끈 조여오는 머리. 알 수 없는 두통은 우리 일상을 고통으로 밀어넣는다. 심지어 두통은 원인을 알 수 없는 경우도 많아 병원을 찾거나 약을 먹는다고해서 나아지지 않기도 한다. 이럴 때는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일부터 찾아야 한다. 두통은 특히 식습관이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최대한 주의깊게 섭취하는 음식을 고르는 것이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질병청, 이상지질혈증 예방·관리 5가지 수칙 발표

금주하고 운동했더니 나쁜 콜레스테롤 ‘뚝’ ↓

이상지질혈증(일명 고지혈증)은 혈액 속의 지질(기름기), 혈액 속 콜레스테롤 수치에 이상이 생긴 것으로, LDL(저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이 높은 경우, 중성 지방이 높은 경우, 총 콜레스테롤이 높은 경우, HDL(고밀도 지단백) 콜레스테롤이 낮은 경우 중 하나 이상이면 해당한다(표 참조). LDL-콜레스테롤은 혈액 내의 수치가 높을수록 동맥경화가 잘…

사과 등 단맛 나는 천연 식품으로 대체 가능

치약에도 든 ‘이것’, 우울증 위험 높인다?

아이스크림, 인스턴트 커피, 껌, 치약은 물론 항우울제나 항생제와 같은 처방약에 이르기까지 인공 감미료는 어디에나 들어있다. 2007년 유럽 임상 영양학 저널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인공 감미료는 천연 설탕보다 1만3000배까지 더 달다. 문제는 인공 감미료가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의사협회지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건강에 좋은 음식도 적당히 먹는 게 중요

“건강에 좋은데”…너무 많이 먹으면 오히려 ‘독’되는 식품들

건강에 좋은 습관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식습관이다. 하지만 아무리 건강에 좋은 음식이라도 지나치지 않게 적당한 양을 먹는 게 중요하다. 특정 음식을 너무 자주, 장기간 먹으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에는 좋지만, 과하면 오히려 안 좋을 수 있는 음식과 그 이유를 미국 건강정보 매체…

스프 줄이고, 청양 고추나 올리브오일 넣기 등

쌀쌀하니 더 당기는 얼큰 라면…좀 더 건강하게 먹는 법은?

길었던 추석 연휴를 보내고 일상으로 복귀하는 날이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번 연휴를 지내면서 다채로운 명절음식을 즐겼을 것이다. 하지만 명절음식은 기름을 많이 사용해서 볶고 지지고 튀기는 고칼로리 음식들이 대부분. 쌀쌀한 날씨도 한몫해 얼큰한 라면이 끌리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라면은 매콤한 특유의 맛으로 한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은 대표적인 인스턴트…

중증 황반변성 가능성…시력 회복 거의 불가능

“물체가 휘어 보여”…내 눈에 무슨 일이?

60대 초반의 A씨는 최근 친구와 몇 년 만에 바둑을 두었는데, 바둑판 줄이 휘어 보이고 직선에 톱니 같은 것이 나타나는 증세로 안과 진료를 받았다. 세극등 검사와 안저 촬영 등을 실시한 결과 망막의 중심부인 황반에 아주 작은 물방울 같은 것이 보이고 표면이 불균일하고 세포의 퇴화 흔적 등이 나타났다. 실명을 초래하는 주범인 황반변성이다. 황반은 눈…

선택은 습관의 적..."선택의 여지를 두지 않아야 한다"

美정신과 의사가 권하는 “나쁜 습관 버리는 법”

누구나 목표를 달성하고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 방해가 되는 나쁜 습관 하나쯤은 가지고 있다. 휴대폰 들여다보기, 인스턴트 식품으로 끼니 때우기, 늦잠 자기, 일 미루기 등이 대표적이다. 나쁜 습관을 끊어내고 새로운 습관을 만드는 일은 충분히 가능하다. 무더위가 지나가고 선선한 날씨에 여유가 생긴 이 때, 좋은 습관을 만들고자 마음먹기에 딱 좋은 시기다.…

자외선 노출이 주요 원인

검버섯 20대부터 생긴다는데… 만약 ‘딱지’가 있다면?

30대 중반의 직장여성 A씨는 요즘 얼굴에 생긴 검버섯으로 고민이다. 평소 실외 스포츠와 레저를 즐기는 편인데, 지난 여름 바캉스에서 자외선차단제를 제대로 바르지 않은 탓인지 검버섯이 늘어나고 색깔도 진해졌다. 칙칙한 이미지 때문에 누구를 만나러 가는 것도 부담스럽다. 검버섯은 피부 양성종양의 한 종류다. 병명은 ‘지루각화증’이다. 강하고 지속적인…

50세 미만 성인 조기 암 발병률 빠르게 증가...우리나라도 '젊은 대장암' 세계 1위

젊은 층 암 유발… “가공식품과 초가공식품 뭐가 다르지?”

이제 더 이상 암은 나이 든 사람만의 병이 아니다. 최근 50세 미만의 젊은 층에서도 위장관암 발병률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미국의학협회저널 네트워크오픈(JAMA Netwrok Open)》에 발표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서 조기 발병 암이 빠르게 늘고 있으며 대장암을 포함한 위장관암의 발병률이 급증하는 분위기다. 연구진은 2010~2019년…

몸에 좋은 ‘섬유질’ 섭취, 제대로 늘리려면

흰 쌀밥이나 흰 밀가루 빵 등 정제된 곡물을 먹는 현대인에게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가 바로 섬유질이다. 나이 들수록 꼭 필요한 영양소로, 섬유질이 풍부한 음식은 소화를 촉진하고 당뇨병이나 심장병 같은 질환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 변비 예방에도 좋은 섬유질은 몇가지 암 위험까지 감소시킨다는 각종 연구 결과도 있다. 그리고 체중 감량을 원한다면 섬유질이…

과일, 채소 자주 먹고, 예방 접종해야

금주 말고… 간 지키는 일상 습관 5가지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크고 복잡한 장기다. 유해 물질을 파괴하고 독소를 해독하는 기능을 한다. 또 섭취한 음식을 여러 조직에 필요한 영양소 형태로 적절하게 변화시키고, 노폐물을 처리하는 대사 기능을 한다. 우리 몸에서 가장 중요한 장기 중 하나인 간, 어떻게 보호할 수 있을까. 미국 건강 정보 사이트 ‘웹 엠디’가 전문가의 조언을 정리했다. ◇손 잘…

[오늘의 건강]

소화 불량에 잦은 방귀… ‘이 질병’ 의심?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4도까지 오르겠다. 전국 곳곳에 비소식도 있다.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고 오후부터 저녁 사이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7~34도. 미세먼지 농도는 원할환 대기흐름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이…

WHO 발표한 새 식단 가이드 라인(Dietary guideline)

‘양보다 질’ 앞세운 WHO 새 지침… “탄수화물 후엔 식이섬유”

"통곡물 등 빵이나 밥을 먹은 후에는 과일을 먹어라. 지방은 일일 칼로리 30%이하로 섭취하라. "  세계보건기구(WHO)가 내놓은 새 지침에 대한 요약이다. 최근 WHO는 식사 영양분의 양보다 질을 내세우며 새 식단 가이드(Dietary guideline)를 발표했다. 지침이 완전히 새롭게 바뀐 것은 아니며 전체적으로 식단의 섭취 양보다는 질에…

야식의 유혹 물리치는 생활 습관

더운 여름, 저녁을 이미 먹었지만 그냥 잠들기에는 아쉬운 밤들이 있다. 심지어 편의점이나 24시간 문을 여는 음식점, 배달서비스까지 늘어나면서 음식에 대한 접근성이 높아져 야식을 먹는 경우가 흔해지는데, 이렇게 한 번 생겨버린 야식습관이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 야식증후군이란? 야식증후군이란 저녁 7시 이후의 식사량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