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산책

스트레스 가라앉히는 뜻밖의 방법 6

마음이 힘들 때는 몸으로 주의를 돌리면 좋다. 자꾸 나쁜 기억이 떠오를 때, 부정적인 감정에 젖어들 때, 감각에 집중하면 심리적 안정에 도움이 된다는 뜻이다. 오감을 동원해 불안과 스트레스를 다스리는 방법, 미국 '헬스라인'이 소개했다. ◆ 물에 손을 담근다 = 물의 온도를 느낀다. 손가락 끝, 손바닥, 손등에 각각 어떤 느낌이 오는지 생각한다.…

돈 들이지 않고도 ‘건강한 휴식’ 취하는 법12

스트레스는 반드시 그때그때 풀어야 한다. 업무, 인간관계 등으로 스트레스가 계속 쌓이면 인체에 이상이 생기게 마련이다. 면역력이 떨어지고 몸 안에 염증이 생기며 각종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의 자료를 토대로 ‘큰 비용 들이지 않고 건강한 휴식 취하는 방법12’를 짚어본다. 1.스스로…

집에서 살 빼는 운동방법 4

뱃살을 빼고 근육질 몸매를 만들기 위해 피트니스 클럽에 우선 등록한다 . 하지만 헬스클럽에 등록하고도 이런 저런 핑계로 체육관을 찾는 횟수가 줄어드는 경우가 많다. 비용이나 거리 부담 없이 집에서 하는 운동이 가성비는 최고다. 자신이 의지만 있다면 간단한 방법으로도 살을 뺄 수 있다. 미국 건강매체 헬스가 집에서 뱃살…

스트레스 받으면 더 먹는 당신, ‘이렇게’ 먹자!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기도 모르게 음식을 더 많이 먹게 된다. 스트레스를 받아 감정적이 되면 뇌의 화학작용에 의해 사람은 더 많이 먹으며, 달거나 짜고 기름진 음식을 찾는다. 이러한 ‘스트레스 과식’은 여성에 더 많으며, 홧김에 과자 같은 고칼로리 음식을 먹은 뒤 자책감에 건강을 해치는 경우도 많다. 정말 배가 고픈지 자문하기  식사를 한 뒤 과자…

잠 못 드는 습한 밤, 컨디션 유지법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잠을 잘못 자 ‘수면지연 증후군’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다. 이상적인 수면 시간대에서 2시간 이상 잠들지 못해 온종일 몸이 피곤하고 정상 컨디션을 유지하기 힘든 병아닌 병이다. 늦은 밤에는 말똥말똥하다 오전에는 눈꺼풀이니 처지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꿉꿉한 날씨 속 수면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법들을 알아본다.…

남은 여름 잘 보내려면 주의해야 할 것…이 시기 좋은 과채 6

중복(7월26일), 말복(8월15일)을 지나 처서(8월23일)까지 여름이 약 한 달간 남았다. 이제 장마는 끝났고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여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이 겹쳐 건강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바이스닷컴, 프리벤션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남은 여름을 잘 보내려면 조심해야 할 것과 이럴 때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주고…

“80%는 잠잘 때 물린다” 모기 퇴치 완전정복

7월 하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다. 여름철 모기는 귀찮기도 하지만, 건강을 위협하는 살벌한 해충이다. 모기는 일본뇌염·말라리아·황열·뎅기열 등 각종 질병을 옮긴다. 밤중에 주변을 산책할 때도 모기에게 물릴 수 있지만, 대부분 잠잘 때 무방비 상태에서 물린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부산 지역에서 많이…

코로나 아닌데 두통, 인후통…여름 감기·냉방병 대처법

머리가 지끈거리고, 목이 아프고, 몸살 증상이 있어 코로나가 아닌가 하고 병원을 방문했다. 검사 결과는 음성. 진단 결과는 감기. 감기는 바이러스 때문에 호흡기에 염증이 생겨서 발생하는 질환이다. 그러나 여름철에 걸리는 감기는 바이러스보다는 급격한 온도 변화 등에 몸이 잘 적응하지 못해 생기는 경우가 많다. 흔히 여름 감기를 냉방병으로 부르지만…

‘둔감한 장vs예민한 장’ 유산균도 장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1조원 시대다. 수많은 유산균 제품이 나온 만큼 단순히 유산균 수에서 시작했던 유산균 선택 기준도 점차 특허 유산균, 프리바이오틱스 및 포스트바이오틱스 첨가 유무 등 다양하게 제시됐다. 그럼 앞으로 주목해야 할 유산균 선택 기준은 무엇일까? 최근 유산균의 기본이 되는 ‘균주’가 다시 화제다. 단순한 균주 선정이…

코로나 이후 위험성 커진 치매, 건강 습관으로 예방

치매는 노인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질환이다. 치매에 걸리면 정신이 나간 사람 취급을 받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증상이 심해지면 일상생활이 불가능해진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치매 예방에도 빨간불이 들어왔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로 외부 활동이 제한돼 대인 관계가 줄어들고 우울감이 커져 치매 증상이 악화되기 십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