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뇌혈관질환

뇌졸중 집중치료실 부족, 골든타임도 초과

뇌혈관질환은 국내 사망원인 4위(2020년, 통계청) 질환이다. 매년 환자수와 진료비가 늘고 있는데, 대표적인 뇌혈관질환인 '뇌졸중'은 집중치료실마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20년 10월부터 2021년 3월 급성기 뇌졸중 입원 10건 이상이 발생한 상급종합병원(44기관)과 종합병원(189기관)을 살핀 결과, 뇌졸중

여성은 완경 후 뇌가 확 변한다 (연구)

완경(폐경)을 겪은 여성은 완경 전 여성이나 같은 연령대의 남성보다 뇌에 백질 과집중(white matter hyperintensities)이 더 나타난 것으로 조사됐다. 백질 과집중은 뇌 스캔 상에 보이는 작은 병변이다. 나이가 들거나 혈압이 높아지면서 더 흔하게 나타나며 일부 연구를 통해 뇌졸중, 알츠하이머병, 인지 저하 위험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100세까지 건강하게… ‘중년 건강’ 관리법 3

심혈관 질환 등 막아야 우리 몸의 노화는 대체로 30세 이후로 진행된다. 노화는 신체구조의 변화, 생리적 기능 저하, 면역력 저하 등 다양한 모습으로 찾아오게 된다. 보통 중년기는 40대에서 64세 사이를 말하는 데 전체 인구의 약 30%를 차지한다. 이때 주로 발생하는 주요 질환을 흔히 성인병으로…

고혈압 14년간 2배 증가… “7가지 생활수칙 지킬 것”

17일은 '세계 고혈압의 날'이다. 이처럼 고혈압 관리의 필요성을 알리는 날도 존재하지만, 국내 고혈압 유병률은 나날이 높아지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고혈압학회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07~2021년 고혈압 유병률을 살핀 결과다. 20세 이상에서 고혈압 유병환자는 2007년 708만 명에서 2021년 1374만 명으로 667만…

말이 어눌… 뇌졸중 전조증상 5가지

우리나라에서 뇌졸중은 60세 이상 사망 원인의 1위로 꼽힌다. 한해 약 10만 5000명의 환자가 발생해 20분에 한 명씩 뇌졸중으로 사망한다. 뇌졸중은 뇌기능의 부분적 또는 전체적으로 발생한 장애가 상당 기간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뇌경색(허혈성 뇌졸중)과 뇌혈관의 …

20대부터 노화… ‘혈관 건강’ 지키는 법

우리 몸의 혈관은 20대부터 노화가 시작된다. 혈관은 심장에서 나오는 혈액을 온몸으로 운반하고, 인체를 순환한 혈액을 다시 심장으로 되돌려 보내는 통로이다. 동맥, 모세혈관, 정맥 등이 모두 혈관의 종류인 것이다. 이처럼 중요한 혈관이 20대부터 쇠퇴한다면 어떻게 될까? 혈관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대표 질환으로 …

추운 날씨에 조심해야 할 노인성 질환 3

날씨가 부쩍 추워진 요즘 같은 때엔 노인성 질환을 특히 주의해야 한다. 기온이 떨어지면 혈관이 수축하고 혈압이 상승해 고혈압과 뇌혈관질환 위험률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관절 주위의 근육과 인대가 수축해 관절염 통증 또한 심해진다. 추운 날씨에 조심해야 할 노인성 질환과 대처법 등에 대해 알아본다.…

잠 설치는 원인… 대표적인 수면장애 4가지

잠들기 어려운 요즘, 추운 날씨 탓일까? 아니면 여러 근심으로 잠들기 어려운 걸까? 혹시 수면장애가 있어 잠들지 못하는 건 아닐까? 밤잠을 드는데 오랜 시간이 걸린다거나, 자는 도중 자주 깨는 사람들은 낮은 기온, 야식으로 더부룩한 속 등 단순한 요인이 원인일 수도 있으나, 실제 수면장애가 있어 정상적인 수면…

증상 없는데 내가 고혈압? 어떻게 관리해야 할까

코로나19 시대에 새삼 관심을 모으는 질병이 있다. 바로 고혈압이다. 당뇨병, 골다공증 등과 함께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높이고 사망률도 증가시키는 아주 위험한 병이다. 젊은 사람이라도 안심할 수 없다. 고혈압이 있을 경우 고령층과 더불어 코로나19 감염을 조심해야 한다.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특별한 증상이…

중년 여성 위협하는 ‘파열성 뇌동맥류’는 무엇?

평소 느끼지 못했던 두통은 뇌혈관질환의 전조증상일 수 있기 때문에 가볍게 넘겨서는 안된다. 특히 온도가 낮아지고 일교차가 커지는 요즘 파열성 뇌동맥류가 발생할 위험성이 더욱 높아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2014년 5만529명이던 뇌동맥류 환자 수가 2018년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