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뇌암

어지러움·의식 혼란 등 겪다가 결국 사망...물가에 서식하는 아메바에 감염

“어지럽고 말 잘 못해” 뇌종양으로 오진…77세女 뇌에 ‘이것’, 뭐길래?

뇌종양인줄 알았던 여성의 뇌에서 아메바가 발견됐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중국의 77세 여성은 어지러움, 의식 장애, 말하기 어려움 등 증상을 겪었다. 며칠간 지속되는 증상에 병원을 찾은 그는 의사로부터 뇌종양을 진단을 받았다. 뇌 스캔 검사 결과 의료진들은 뇌에 종양이 있는 것이라 분석한 것이다. 하지만 체액 검사 결과 ‘발라무티아…

치매 위험 요인은 혈압, 당뇨, 음주, 흡연 등

“중년의 뇌 노화 너무 빨라”… 최악의 생활 습관은?

60대 ‘중년 치매’가 늘고 있는 가운데 치매 치료에 가장 많은 진료비 지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 진료비 통계지표(2023년 상반기)’에 따르면 65세 이상은 치매 진료에 8468억원을 사용해 요양급여 비용 중 가장 많았다. 50~60대라도 눈앞의 현실로 다가온 뇌의 노화, 어떻게 대비해야 할까?…

양성, 악성으로 나뉘는 뇌종양...양성 종양이라도 제거 및 완치 어려울 수 있어

“홍합먹고 구토, 식중독인가 했는데”…뇌에 30년된 종양, 무슨 일?

식중독 증상으로 병원을 찾은 영국 여성이 뇌에서 종양을 발견한 사연이 공개됐다.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영국 햄프셔주에 사는 테레사 하드윅(58)은 프랑스 휴가 중 홍합을 먹고 식중독 증상을 겪었다. 구토와 탈수 등 증세를 보인 것이다. 결국 테레사는 남편의 도움을 받아 프랑스 생브리외(Saint Brieuc)에 있는 병원에 찾았다. 검사…

인간 신경망을 발판 삼아 소통하면서 면역체계까지 무력화시켜

신경세포의 배신? “암세포 간의 통신 도와”

암세포는 우리 몸의 신경세포 또는 신경세포의 전구세포인 신경아세포를 인질 내지 공범으로 삼아 의사소통의 수단으로 삼을 뿐 아니라 우리 몸의 면역체계까지 교란시킨다는 것이 밝혀지고 있다. 2001년~2023년 발표된 여러 논문을 종합해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31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2017년 뇌암의 일종인 교종의 암세포들 사이에 푸른색…

신경교세포에 발생한 뇌암 진단하는 혈액검사법 개발돼

“최악의 뇌종양, 혈액 검사로 99% 잡아낸다”

뇌암(악성 뇌종양)을 혈액검사를 통해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최근 《국제 암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에 발표된 영국 임페리얼칼리지런던대(ICL)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2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뇌종양은 진단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악명이 높았다. 매년 전 세계적으로 수십만 명에게…

출혈 피로 사라지지 않고 최근 2년새 체중 10% 이상 까닭없이 빠져도 적신호

“상처 잘 낫지 않고 쉰 목소리 지속…” 암에 관심을!

나이나 건강 상태와는 별도로 암의 징후와 증상을 알고 있는 게 좋다. 작은 실마리 덕분에 큰 화를 면할 수 있다. 암은 특히 조기 발견이 매우 중요하다. 악성 종양의 크기가 작고 다른 부위로 퍼지지 않았을 때 암을 치료하는 게 가장 효과적이라고 미국 건강포털 ‘웹엠디(WebMD)’는 주의를 환기시켰다. 특정 증상이 항상 암을 뜻하는 건 아니지만,…

2년간 체중이 의도치 않게 10% 이상 감소한 경우, 암 위험군

“살 빠져 좋아했는데”…2년간 ‘이렇게’ 빠지면 암 때문?

추운 겨울, 야외 활동이 줄어들면서 체중 역시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만약 이런 시기에 살이라도 빠진다면 더할나위없이 기쁜겠지만 최근 2년간 체중이 의도치 않게 10% 이상 감소한 경우 상부 위장관 암 등 암 위험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의해야 한다. 연구팀은 이는 암 위험 신호라며 의사 상담을 권고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지(JAMA)…

한국인 최대 공포 질환 '췌장암'...실제론 고령화 여파 여실

한국인이 무서워하는 병 vs 실제 가장 무서운 병은?

한국인이 가장 무서워하는 병과 실제로 가장 무서운 병 사이의 간극은 얼마나 될까? 고려대 의대 예방의학교실은  지난 17일 열린 고려대 안암병원 신관 개관 심포지엄에서 한국인의 '질병부담(Burden of Disease)'과 관련한 최신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고려대 의대는 앞서 2002년부터 2007년, 2012년, 2016년 당시의 연구 결과를…

청소년기 비만 관련 암 발병 사례 향후 30년 간 크게 증가할 것

청소년기에 뚱뚱하면…커서 ’17가지 암’ 위험 높아

청소년기 과체중일 경우 향후 다양한 암 위험이 더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예테보리대 연구진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8세 때 과체중인 경우 이후 17개 암 발병 위험이 유의하게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두 가지 연구를 통해 체질량지수와 암 발병 위험 사이의 연관성을 밝혀냈다. 첫 번째 연구에서는 약 150만 명의 남성을…

WHR, BMI보다 사망 연관성 높아...지방 분포도 반영

“정상 체중이어도 암 위험 높아”…BMI 효율성 다시 도마에

비만인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더 많은 질병에 노출됐다는 것은 상식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전문가들은 '정상' 체질량지수(BMI)를 가진 사람들도 여러 가지 암에 걸릴 위험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BMI는 사람의 키에 비해 체지방 양이 얼마나 되는지를 대 측정한 수치다. 이때 건강한 범위(낮은 과체중 포함)는…

서울성모병원서 신개념 치료법 제시

악명 높은 교모세포종, ‘T세포 이식’으로 치료율 높인다?

생존율이 낮은 난치성 뇌암으로 유명한 교모세포종에 대한 신개념 치료법이 제안됐다. 건강한 사람의 세포를 환자에게 이식하는 방식의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구상이다. 이러한 구상은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와 가톨릭대 의대 미생물학교실 최혜연 연구강사가 공동 연구한 내용이다. 연구팀은 교모세포종 치료에 활용 중인 기존 면역 세포 치료제의…

녹십자, R&D 투자 ‘으뜸’…36개 신약 명단엔 없네

헬스케어기업 비용진단 <3> 요즘 글로벌 의약품 시장에서 최고의 화제는 비만치료제다. ‘위고비’에 이어 ‘마운자로’도 체중 감량에 큰 효과를 나타내면서 글로벌 블록버스터를 예고하고 있다. 당연히 이들 제품을 보유한 제약사들은 돈방석에 올랐다. 위고비의 덴마크 노보노디스크와 마운자로의 미국 일라이일리는 매출 증가와 더불어 세계…

임상 3상...암 진행 없이 환자 생존하는 기간 약 2.5배 개선

뇌종양 표적항암제 보라시데닙, 암 진행 확 늦춰

암세포가 있는 부위만 골라 집중적으로 공격하는 악성 뇌종양(뇌암) 표적항암제 보라시데닙이 암 진행 속도를 크게 늦춰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로스앤젤레스 캠퍼스(UCLA) 연구팀은 임상시험용 의약품 보라시데닙의 특정 악성 뇌종양(신경교종)에 대한 임상 3상 연구 결과, 질병이 더 이상 진행되지 않은 상태로 뇌종양 환자가 생존하는…

서울성모병원, 뇌종양 환자 수술...4일만에 퇴원

신장암 환자 머릿속 3.1cm 혹 발견…경과는?

지난해 6월 신장암 수술을 받은 박 모 씨는 서울성모병원 평생건강증진센터에서 정기 건강검진을 받아왔다. 올해 1월 18일 검진을 받았는데 뇌에 큰 혹이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뇌 MRI검사에서 우측 측두엽에 뇌부종을 동반한 3.1cm 크기의 혹을 나타났다.  센터는 신경외과 안스데반 교수에게 진료를 연계했다. 안 교수는 검사를 통해 응급 상황으로…

머리 손상자, 뇌종양 일종인 신경교종 위험 4배

머리 다친 뒤 뇌종양에 걸릴 위험은?

머리를 다치면 훗날 뇌종양(뇌암)에 걸릴 위험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연구팀은 각종 사고로 머리를 다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뇌종양의 일종인 신경교종(glioma)에 걸릴 위험이 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종전 연구에선 머리 부위(두부) 손상과 뇌종양…

진단 6개월 후, 자살 위험 일반인의 7배…전반적인 위험은 26% 더 높아

“암 진단 후 6개월이 삶의 큰 고비”

암 환자는 진단 후 6개월쯤에 스스로 목숨을 끊을 위험이 가장 높으며, 암 환자의 자살율은 일반인에 비해 약 26%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암협회((ACS)가 암 환자 약 1700만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은 “암 환자의 자살 예방을 위한 시의적절한 증상 관리와 표적 개입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암 백신' 개발도 가능... 유전자공학으로 암세포에 '귀소·항암본능' 부여

암세포 잡는 암세포?… ‘이이제이’ 항암제 곧 구현

'이이제이(오랑캐로서 오랑캐를 제압한다)'라는 사자성어처럼 암세포를 이용해 암세포를 죽이는 신개념 항암요법의 가능성이 제기됐다. 과거라면 꿈만 같던 얘기지만, 생명공학 기술의 발달로 조만간 현실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미국 하버드의대 연구팀이 유전자공학 기술로 일부 암세포의 유전자를 조작해 △체내 다른 암세포를 찾아가는 '귀소 본능'(표적·추적…

나쁜 습관 유지하면서 음식으로 염증 완화? 한계 있어

‘염증’ 막아야 중병 예방, 끊어야 할 습관 vs 좋은 음식

몸속 염증은 ‘큰 병’의 시초가 될 수 있다. 만성 염증의 징후가 보일 때 나쁜 습관을 버리고 음식, 운동으로 관리해야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등 위중한 병을 예방할 수 있다. 염증 반응으로 만들어진 동맥 경화반(플라크)은 혈관을 막아 생명을 위태롭게 하고 몸의 마비 등 후유증을 남길 수 있다. 일상에서 만성 염증을 줄이는 음식에 대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