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찾아보기

머리기사DEV

머리부터 발끝까지… “이것도 심장병 신호?”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심장질환은 2019년 약 890만 명이 사망한 사망 원인 1위 질환이다. 우리나라에서도 심장질환은 암에 이어 사망 원인 2위이다. ‘2022년 보건복지통계연보’에 따르면 2021년…

혈액형 따라 위험 질병이 따로 있을까?

MBTI가 주목을 받듯, 한때 혈액형별 성격, 궁합 등이 인기를 끌었다. 사람들은 혈액형에 따라 성격 특성을 찾아내 분류하고 재미를 찾기도 한다. 물론 이것들이 모두 맞는다거나 과학적 증거가 있는 건 아니다.…

노폐물이 쭉쭉…땀 흘리면 좋은 점 3

땀 하면, 덥고 끈끈한 날씨부터 떠올라 불쾌하다. 그러나 운동 등 신체 활동으로 흘리는 정상적인 땀은 몸속 노폐물을 배출하는 등 여러모로 건강에 도움이 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이 소개한 땀의 효과에…

근육 늘리고 싶다면, 꼭 먹어야 할 ‘이것’

헬스 센터에 가면 근육이 불끈 솟아오른 근육 부자들이 많다. 열심히 운동하면 정말 근육이 늘어날 수 있을까? 근육을 늘리고 싶다면, 규칙적인 근력 운동과 더불어 고단백질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운동과…

무 자주 먹었더니, 체중·노폐물에 변화가?

몸속의 유해-노폐물을 줄이는 데 무가 좋은 이유... 소화에 좋은 디아스타제가 풍부하기 때문. 100g 당 13kcal로 열량이 매우 적고 각종 영양소가 많아 건강한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된다.

아침에 ‘삶은 감자’가 몸에 좋은 이유 6

‘삶은 감자’가 아침 건강식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104세 연세대 김형석 교수도 아침마다 삶은 감자를 먹는다고 언론에 소개된 바도 있다. 삶은 감자는 간식으로 먹을 수도 있지만, 전날 미리 삶아…

피부 노화 막으려면…설탕 줄이는 식사법 7

설탕은 체중만 늘리는 게 아니다. 설탕을 과하게 섭취하면 주름살도 늘어난다. 혈액에 녹아든 당 분자가 단백질과 결합하면서 화학 반응을 일으키는데, 그 결과 피부가 거칠고 쪼글쪼글해진다. 콜라겐과 엘라스틴이 손상되기…

돌연사 예방…건강한 심장 만드는 생활 습관 8

돌연사 위험이 높은 심장병은 암에 이어 한국인 사망 원인 2위다. 불시에 갑자기 사망하는 경우 평소 심혈관 질환을 앓고 있던 사람들이 많다. 협심증, 심근경색 등 심장병은 돌연사의 위험을 높인다. 미국에서도…

행복해지려면…버려야 할 생각 습관 4

온화한 바람이 불고 꽃이 만발하는 시기가 펼쳐지면서 기분이 한결 가뿐해지는 것 같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계절이 자신의 형편이나 처지를 바꿔주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에 오히려 기분이 침울해지기도 한다. 새해 들며…

요거트, 산책…아침보다 밤에 더 좋은 5가지

일상에서 몸을 가꾸기 위해 하는 일 중에는 아침보다 밤에 하면 훨씬 더 유익한 것이 있다. 건강 정보 매체 ‘헬스’가 아침에서 밤으로, 시간대를 옮기기만 해도 건강에 도움이 되는 습관들을 정리했다. △요거트…

개와 고양이… 밤잠 설치게 하는 반려동물은?

반려동물과 함께 자면 안정적이고 편안할 것이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실제로는 수면장애를 겪는 경우가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양이보다는 개와 같이 잘 때 수면장애는  더욱 심할 수 있다. 17일(현지…

쫄쫄 굶은 채 달리면…유산소운동에 대한 오해 3

걷기, 달리기, 자전거타기, 수영 등의 유산소 운동은 심장과 폐 기능을 향상시키는데 효과가 있다. 유산소 운동을 꾸준히 하면 △심혈관 건강 개선 △혈압 강하 및 폐활량 증가 △면역 체계 강화 △스트레스 감소 및 기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