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심장

식어가는 부부관계 되살리는 팁 3

영국 여성의 50%가 성욕 결핍, 불감증, 오르가슴을 느끼지 못하는 증상 등 성적인 문제로 고통받고, 특히 여성 10명 중 1명은 성욕감퇴장애(HSDD) 진단을 받는다는 조사결과가 있다. 이는 여성들의 섹스에 대한 무관심이 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정도로 심각하다는 것을 뜻한다. 성심리학자 클레어 모리슨 박사는 ‘데일리스타’와의 인터뷰에서 일부 여성들이 왜 성욕감퇴를 겪는지 설명했다. 그녀는 “친구들과 깊은 대화 끝에 자신의 성욕이 정상인지 의문을 […]

TV 시청 하루 4시간 넘으면 혈전 생긴다 (연구)

하루 4시간 이상 TV를 보는 이들은 혈전이 생길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브리스톨대, 가나의 가나대학교병원, 핀란드의 이스턴핀란드대 등 연구진은 기존 논문 3편을 토대로 40세 이상 성인 13만여 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TV 시청 시간이 하루 평균 4시간을 넘어가는 이들은 2시간 30분 이하인 이들에 비해 정맥혈전색전증에 걸릴 확률이 35%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피는 […]

“돼지 심장 이어 콩팥도 인체 이식 성공”

유전자 변형 돼지의 콩팥(신장)을 뇌사 상태의 인간 체내 이식하는 수술이 처음으로 성공했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NYT)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앨라배마주립대 버밍엄캠퍼스(UAB) 의료진은 이날 《미국이식학회저널(AJT)》에 발표된 논문을 통해 지난 9월 오토바이 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57세 남성 짐 파슨스의 양쪽 콩팥을 제거하고 유전자 조작 돼지의 콩팥을 성공적으로 이식했다고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이식된 돼지 콩팥은 23분 뒤부터 소변을 만들기 […]

폭발하는 분노 가라앉히는 방법 4

천천히 호흡한다, 10까지 센다, 산책한다 등. 이런 방법들은 흥분하거나 분노가 치솟는 폭발 직전 상황에서 감정을 가라앉히기 위한 조언들이다. 약간의 스트레스를 받는 정상적 상황에서는 유용할 수 있다. 하지만 팬데믹이 시작된 이래로 그 효과가 떨어지기 시작했다. 요즘 같이 모두가 힘든 시기에 부글부글 감정이 끓는 점에 도달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어떻게 하면 좋을까. 미국 ‘하버드헬스퍼블리싱’은 하버드대 부속 매사추세츠 […]

여성도 허벅지·종아리 키워야 하는 이유

  ‘날씬’만 강조하다간 건강을 해칠 수 있다. 허벅지와 종아리 얘기다. 다이어트만 신경 쓰다가 몸이 상하는 것을 방치할 수 있다. 보기 좋게 ‘꿀벅지’를 만들면 더욱 좋다. 보기 싫어도 허벅지와 종아리에 근육이 많이 있는 게 훨씬 낫다. 여성도 허벅지와 종아리 근육을 키워야 하는 이유에 대해 알아보자. ◆ 근육은 온 몸 건강에 영향… 살 뺐는데, 내장비만? 근육의 세포는 […]

뇌를 손상시킬 수 있는 나쁜 습관 8가지

    어떤 습관은 썩 해롭지 않을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뇌에 큰 피해를 준다. 수면 부족, 혼자서 너무 많은 시간을 보내는 습관이 그 좋은 사례다. 미국 건강매체 웹엠디(WebMD)가 ‘뇌 손상을 초래하는 악습 8가지’를 소개했다.   1. 수면 부족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면 알츠하이머병 등 치매에 걸릴 위험이 크다. 규칙적인 수면 시간을 갖는 게 가장 […]

폭음, 심방세동 발생 위험 높인다 (연구)

짧은 시간에 과도한 음주, 즉 폭음은 심방세동 발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 급성 알코올 섭취와 심장세동 발생의 연관성을 시사하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네이처 심혈관 연구》에 발표된 것. 이번 연구를 진행한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SF) 의대 그레고리 마커스 박사는 “전 세계적으로 알코올은 가장 대중적으로 소비되는 약물이며, 알코올 섭취가 심방세동의 중요한 위험 요소임이 분명하다”고 말한다. 미국 건강미디어 ‘에브리데이 헬스 […]

실제 나이보다 노화된 눈, 사망 위험 ↑ (연구)

눈을 ‘영혼의 창’이라고 하지만 다른 한편으로 건강을 들여다 보는 창문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안구건조증은 류마티스 관절염의 징후일 수 있다.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홍채 주위에 흰색, 회색 혹은 파란색 고리가 생길 수 있다. 눈 뒤쪽 혈관의 손상은 당뇨, 고혈압, 관상동맥 질환을 비롯 암, 녹내장, 노화와 관련된 황반변성으로 인한 신경 손상의 초기 징후일 수 있다. 매년 안과 […]

걱정 많으면 생기는 몸의 변화 5

누구에게나 걱정은 있다. 그러나 제때 털지 못하고 수심에 잠긴 상태로 시간을 보낸다면 문제. 몸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마음 속 걱정은 어떤 식으로 몸에 나타날까? 미국 건강 미디어 ‘웹엠디’가 정리했다. ◆ 신경계 = 몸의 각 부분은 뇌, 척수, 신경, 뉴론 등으로 이루어진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연락을 주고받는다. 걱정이 쌓이면 이 체계가 스트레스 호르몬을 […]

돌연사, 뜻밖의 징후..“가족도 알아두세요”

‘급사’, ‘돌연사’라는 용어는 섬뜩하다. 돌연사를 유발하는 질병 중에 급성 심근경색이 꼽힌다.  심장의 혈관이 혈전 등에 의해 갑자기 막혀서 심장 근육이 괴사하는 질환이다. 징후를 빨리 알아채 119에 연락, 심장관련 병원으로 직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런데 가벼운 병으로 오인해 시간을 끌 수 있는 급성 심근경색의 징후가 있다. 질병관리청의 자료를 토대로 알아보자. ◆ 급성 심근경색… 일반적 증상들은? 1) 가장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