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축구 4강의 또 다른 의미

‘카디프의 쇼크’라고나 할까요? 어제 새벽 태극전사들이 영국 단일 대표팀을 누르고 4강에 진출하는 이변 아닌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축구의 종주국인 영국(United Kingdom of Great Britain and Northern Ireland)은 잉글랜드, 웨일스,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의 4개 나라가 합쳐진 연방국가입니다.

한자어 영국(英國)은 원래는 잉글랜드만을 가리키는 음차어이고요. 잉글랜드가 나머지 세 나라를 점령해서 연방국가가 됐고, 이 과정에서 영국의 왕위 계승자가 ‘Prince of Wales’와 ‘ Prince and Great Steward of Scotland’ 등의 호칭을 갖는다는 것, 잘 아시지요?
그러나 아직도 네 나라 사람은 서로끼리의 묘한 감정이 있답니다.

숀 코넬리, 이완 맥그리거 등 스코틀랜드인들은 누군가 “당신은 영국인이냐?”고 물으면 화를 낸다고 합니다. 스코틀랜드인은 앵글로색슨에게 쫓겨 북쪽으로 이동한 켈트족입니다. 참고로 기성용이 뛰고 있는 ‘셀틱(Celtic)’은 ‘켈트족(의)’이라는 뜻이지요.

또 북아일랜드는 얼마 전까지 아일랜드공화국군(IRA)를 중심으로 영국정부와 ‘독립전쟁’을 벌였을 만큼 아직도 잉글랜드 에 대한 앙금이 남아있습니다.

웨일스인의 자존심도 대단합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라이언 긱스는 실력으로만 따지면 월드
컵 무대에 몇 번을 참가할 수 있었겠지만, 그러지 못했습니다. 아버지는 잉글랜드, 어머니는 웨일스 출신인데 긱스가 바람둥이였던 아버지가 아니라 어머니의 국적을 따랐기 때문입니다.

영국은 축구리그가 네 나라별로 따로 있고 월드컵에는 각각 대표 팀을 파견하기 때문에 약한 웨일스 대표팀으로는 본선 무대를 밟을 수가 없었던 것이지요. 잉글랜드 축구협회가 몇 번이나 긱스에게 자국 대표 팀 승선을 제안했지만 긱스는 미동도 하지 않았고요(그런데 최근 긱스 역시 아버지의 피를 속이지 못하고 제수와 스캔들을 일으켰으니, 우리나라라면 선수생명이 끝났을 텐데…).

월드컵과 달리 올림픽은 네 나라가 따로 선수단을 구성하지 않습니다. 몇 회 전까지는 올림픽 축구에 프로선수들이 참가하지 않아서, 아마추어 축구가 약했던 영국은 1960년 이후 올림픽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습니다.

이번에 런던에서 올림픽을 개최하면서 무려 52년 만에 프로 선수 중심으로 막강한 단일팀을 구성한 것이지요.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 축구협회가 잉글랜드 위주의 대표팀 구성에 반발해서 불참한 탓에 ‘반쪽 단일팀’이라는 비판도 있지만, 잉글랜드의 화려한 프로선수들에 크레익 벨라미(리버풀. 박주영의 뒤통수를 때린 바로 그 선수). 아론 램지(아스날. PK를 도맡았던 선수), 라이언 긱스 등 쟁쟁한 웨일스 선수들이 참가해서 내심 우승을 노렸지요. 언론은 우리와 8강전은 신경도 쓰지 않고, 브라질과의 4강전 전망을 앞질러 보도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배경을 바탕으로 출전한 영국단일대표팀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대표팀이 ‘4강 신화’를 창조했습니다. 사연 많은, 웨일스의 수도 카디프에서 말입니다. 경기 결과뿐 아니라 내용에서도 아름다웠습니다. 영국의 홈 어드밴티지도 모두 잠재워 버렸습니다.

8일 새벽 4강전 상대 브라질은 ‘제2의 펠레’로 불리는 네이마르를 중심으로 막강 공격진이 포진한 우승후보입니다. 그러나 공은 둥급니다. 브라질은 8강전에서 두 명이 퇴장당한 온두라스에 3대2로 ‘진땀승리’를 거뒀습니다. 브라질의 약점은 수비조직력이지요. 우리가 영국 전에서 펼친 압박전을 또다시 펼친다면 브라질이 2010년 월드컵 8강전 네덜란드 전에서 멜루가 퇴장하면서 허무하게 패배한 일이 재연될 수도 있겠지요?

스포츠, 알고 보면 더 재미있습니다. 승패에 너무 집착하지 말고 상식을 확인하며 스포츠를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브라질 전은 또 하나의 상식이 되겠지요? 태극전사의 끊임없는 질주, 무한한 비상을 기원합니다. 힘, 힘, 힘!

축구스타의 축구 명언 20가지

○도전이 없으면 더 큰 성공은 없다 –박지성
○칭찬을 받을 때 스스로를 컨트롤할 수 있는 능력, 쏟아지는 비난에 상처받지 않는 심장도 가져야 한다 -박지성
○나는 축구천재가 아니라 축구밖에 모르는 바보다 -박주영
○천재는 노력하는 사람을 이길 수 없고, 노력하는 사람은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 -이영표
○포기하면 그 순간이 곧 그 경기의 끝이다 -오베르마스
○축구는 실수의 스포츠다. 모든 선수가 완벽하게 플레이를 펼치면 스코어는 언제나 0대0이다 -플라티니
○힘이 드는가? 하지만 오늘 걸으면 내일 뛰어야 한다 –푸욜
○미친 사람이 이성적인 사람보다 세상을 더 많이 변화시킨다 -칸토나
○몸싸움이 두렵다면 그 후에 판단력도 없다 -라울
○나는 하루에 12시간을 연습했고 두 다리 중 어느 한 다리가 강하다고 느끼지 않았을 때 처음으로 희열을 느꼈다. 나의 하루 일과는 연습장의 조명이 꺼질 때 끝났다 -네드베드
○자신감만이 모든 것이다 -멘디에타
○언제까지나 경기가 끝나지 않고 이대로 플레이하고 싶다고 생각할 때가 있다. 볼과 일체가 되어 자유로운 기분을 즐기는 것은 최고이다 – 지네딘 지단
○축구는 스타가 아닌 팀이 하는 것이다. 항상 상대보다 0.5초 빨라야 한다 – 펠레
○절대 두렵지 않다. 나를 믿는 10명의 우리가 있기 때문이다 -카카
○무언가를 변화시키기 위해서는 나 자신부터 바꿔야 한다 –과르디올라
○나는 못 막을 공은 안 막는다 -부폰
○땀에 젖은 유니폼, 그것이 내가 보여줄 수 있는 전부다 –스콜스
○휴식, 휴식은 은퇴한 뒤 즐길 생각이다 –에인세
○강한 자가 이기는 것이 아니라, 이기는 자가 강한 것이다 -베켄바우어
○축구는 때로 가혹하다. 그것이 축구다 -긱스

오늘의 음악

오늘은 영국의 세 나라 음악을 준비했습니다. 첫째 곡은 웨일스 출신의 여가수 매리 홉킨이 부릅니다. ‘Those Were The Days’, 둘째와 셋째 곡은 북아일랜드와 관계있는 영화이지요. 영화 ‘The Crying Game’의 주제곡을 보이 조지가 노래합니다. 보니M은 ‘Belfast’를 노래합니다. 북아일랜드의 수도로 영국의 유혈진압에 맞서 아일랜드의 저항이 계속된 곳이지요. 마지막 곡은 잉글랜드의 스코틀랜드 침략 시 영웅 윌리엄 월리스의 삶을 다룬 영화 ‘Brave heart’의 배경음악을 엔야의 연주로 준비했습니다.

♫ Those were the Days [매리 홉킨] [듣기]
♫ The Crying Game [보이 조지] [듣기]
♫ Belfast [Boney M] [듣기]
♫ Brave Heart OST [Enya]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