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께 편지를 보낼 수 있어 행복합니다



창(窓) 밖에 보슬비가 내립니다. 도도독, 창을 두드립니다. 어느 창이 열린 것일까, 바람에 블라인드가 몸을 부딪치는 소리가 방(房) 바깥 사무실을 흔듭니다. 자정(子正)의 역삼동 골목엔 여자들의 새된 목소리, 승용차 경적이 끊이지 않습니다. 오월의 빗소리가 그 소리들을 잠재우는 것을 들으며 오늘도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ㅌㅌㅌ벌써 500번째입니다. 깊은 밤 혼자서 A4지를 채워 나간 것이.

2007년 2월26일, 코메디닷컴 웹사이트가 문을 열기도 전에 첫 편지를 보낸 지 3년 하고도 두 달이 지났군요. 누군가에게 마음을 보낼 수 있다는 것은 행복한 일입니다. 고교시절 연애편지를 쓰는 것보다 더 기분이 좋습니다. 메아리가 돌아올 때에는 제 가슴도 포근해졌습니다.

늘 즐겁지만은 않았습니다. 2008년 5월 ‘광우병 파동’이 한창일 때, “이건 아니다”고 말했다가, 수많은 사람들로부터 격려를 받았지만, 원색적 욕도 제법 먹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별세했을 때 추모의 글과 함께 우울증의 위험에 대해 썼다가 ‘정치적 타살’을 믿는 분들로부터 꾸지람을 듣기도 했습니다. 장자연 씨 자살 때에 ‘추정만으로 누군가를 비난하지 말자’고 주장했다가 ‘확신이 센 분’들의 비난을 받았습니다. 물론 이들 편지를 쓸 때에는 어느 정도 비판을 각오했지만, 저도 사람인지라, 욕을 들으면 움츠러드는 것은 어쩔 수가 없더군요. 이 편지가 광고메일이라고 해서 법원에도 불려가고 벌금을 물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행복합니다. 한밤중에 편지를 보내고 새벽잠을 잔 다음날 아침, 여러분의 답신을 보려고 메일을 열 때에는 설레기조차 합니다. 눈을 감으면 여러분에게서 제게 엔도르핀이 전해지는 것을, 가슴에서 온몸으로 따뜻함이 번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건강편지 500회를 맞아 새끼손가락을 걸겠습니다. 여러분께 보다 유익한 소식을 전하기 위해 더욱 더 열심히 공부하겠습니다.
-오, 학이시습지불역열호(學而時習之不亦說乎)이고, 학이불사즉망, 사이불학즉태(學而不思則罔, 思而不學則殆)라!

여러분을 벗 삼아, 스승 삼아 즐겁게 행복하게 공부하겠습니다. 5000회, 1만회까지 써달라는 여러분의 고마운 말씀을  꼭 지키겠습니다. 여러분들에게 좀 더 다양한 건강정보를 드리기 위해 1주일에 두 번은 제가 편지를 올리고, 네 번은 코메디닷컴의 ‘건강한 건강정보’를 정성껏 골라 보내드리겠습니다.

보슬비가 도도독 창(窓)을 두드립니다. 국어사전에 따르면 보슬비는 ‘바람이 없는 날 가늘고 성기게 조용히 내리는 비’. 코메디닷컴을 사랑하고 격려의 마음을 보내는 여러분의 손길 같은 비입니다. 감사합니다. 500회 편지, 여러분의 따뜻함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코메디닷컴 서비스 제대로 이용하기

어딘가 몸이 불편할 때나 건강, 의학 정보가 필요할 때 코메디닷컴을 이용하십시오. 현시점에서 어느 정도 투자를 받아서 콘텐츠를 여러분 눈높이에 맞게 그럴싸하게 업그레이드하고 싶지만, 현재의 콘텐츠도 대한민국에서는 최상이라고 자부합니다.

몸 어딘가 아플 때 의심 질환과 관련 과 찾기 : 인체 구조도에 클릭하고 아픈 부위를 클릭하면 오른쪽 박스에 증세가 나타납니다. 해당하는 증세를 클릭하고 아래의 질문에 답하면 의심질환과 해당하는 진료과가 나옵니다.

평소 생활습관 체크하기
: 생활습관 및 몸과 마음의 병에서 성격진단까지. 왼쪽 자가진단에서 건강나이, 생활습관 등을 클릭하면 체크리스트가 나옵니다. 

특정 질병에서 어느 의사가 명의인지 궁금할 때
 : 박스에서 성인/어린이를 선택한 뒤 신체 부분을 클릭하면 특정 분야가 나오고 이를 클릭하면 객관적으로 평가한 해당 분야의 베스트 닥터 순위가 나옵니다. 오른쪽 진료과별로도 찾을 수가 있습니다.

병원 평가정보 보기
: 검색창에 바로 병원 이름을 입력하거나 아래 찾기로 찾으면 전문가와 환자의 평가와 위치정보를 함께 보여드립니다.  

베스트닥터에게 궁금한 점 묻기
 : 진료실에서 물어보지 못한 것을 물어보세요. 120명의 베스트닥터 또는 코메디닷컴 전문가가 대답합니다.

오늘의 음악

500회 동안 엔돌핀발전소에서 인기 있었던 음악을 5곡 골랐습니다. 예프게니 키신의 ‘환상즉흥곡’, 리차이드 클레이드먼의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 다니엘 바렌보임과 베를린필이 연주하는 모차르트 피아노협주곡 21번 2악장(엘비라 마디간), 루치아노 파바로티의 ‘남몰래 흐르는 눈물’, 닐 다이어몬드의 ‘Be’가 이어집니다. 음악은 아니지만 가장 많은 사람이 보았던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 대학교 졸업식 연설을 곁들입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줬던 명연설입니다.

♫ 환상즉흥곡 [예프게니 키신] [듣기]
♫ 아드린느를 위한 발라드 [리처드 클레이드먼] [듣기]
♫ 엘비라 마디간 [다니엘 바렌보임] [듣기]
♫ 남몰래 흐르는 눈물 [루치아노 파바로티] [듣기]
♫ Be 갈매기의 꿈 [닐 다이어몬드] [듣기]
♫ 스탠포드 대 졸업식 연설 [스티브 잡스] [듣기]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