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원숭이두창 ‘표적 백신’ 수십만회분 풀기 시작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이미지 [사진=BlackJack3D/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보건 당국은 28일(현지 시각) 원숭이두창에 대한 예방접종 조치를 전국적으로 긴급 확대, 시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미국 보건 당국은 이날 원숭이두창 백신인 ‘진네오스 백신(Jynneos vaccine)’ 수십만회분을 긴급히 풀기 시작했다. 즉시 5만6000회분을 제공했고, 앞으로 몇 주 안에 24만회분을 추가로 내놓을 예정이다.

또 올 여름에는 75만회분을, 가을까지는 50만회분을 각각 추가로 출하할 예정이다. 올해 진네오스 백신의 출하량은 모두 160만회분이 될 것으로 관계자들은 내다봤다.

덴마크 기업 ‘바바리안 노르딕’이 만든 진네오스 백신은 천연두 및 그 사촌 격인 원숭이 두창의 예방 백신이라고 미국 건강매체 ‘헬스데이’는 보도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로셸 웰렌스키 국장은 브리핑에서 “이번에 노출 후 예방접종 또는 ‘노출 후 예방(post-exposure prophylaxis)’용 백신을 쓰게 됐으며, 이는 바이러스에 감염돼 질병에 걸릴 위험을 줄이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예방접종은 노출 가능성이 있는 시점부터 2주 이내에 이뤄져야 하며, 특히 노출 후 예방접종은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CDC는 원숭이두창 검사를 전국적으로 할 수 있도록 민간 연구소 5곳에 검사 장비를 보내기 시작했다.

보건 당국은 이들 백신을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이 높은 미국인들을 보호하는 데 쓸 계획이다. 원숭이두창 감염 위험 집단에는 감염자와 긴밀한 신체 접촉 및 성적 접촉을 한 사람들이 포함된다.

CDC는 성명을 통해 “원숭이두창이 발병 또는 확산되고 있는 지역에서 복수의 성관계 파트너를 만난 남성 동성애자(게이)와 남성 양성애자도 위험하다”고 밝혔다.

CDC에 의하면 현재 미국의 원숭이두창 확진자 수는 모두 306명이다. 또 전 세계적으로 49개국에서 4700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