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내 바이러스, 미세플라스틱서 3일 이상 생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설사와 위장장애를 일으키는 장내 바이러스가 미세플라스틱을 올라타고 하수에서 3일 이상 전염성을 유지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학술지 《환경 오염》에 발표된 영국 스털링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가디언이 2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스털링대의 리처드 퀴리엄 교수 연구진은 두 가지 유형의 바이러스가 하수 속에서 얼마나 오래 살아남는지를 실험했다. 주변에 일종의 지질코트를 두른 독감 바이러스와 이런 지질코트가 없는 로타바이러스와 노로바이러스 같은 장내 바이러스였다. 지질코트를 두른 바이러스는 외피가 빠르게 용해돼 사멸했다. 반면 지질코트가 없는 장내 바이러스는 길이 5㎜ 미만의 작은 입자인 미세플라스틱에 부착해 최소 3일간 민물에서 생존할 수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번 연구는 플라스틱이 박테리아와 바이러스를 어떻게 운반하는지를 연구하기 위해 자연환경연구위원회가 후원한 185만 파운드 프로젝트의 일부로 진행됐다. 연구 책임자인 퀴리엄 교수는 “우리는 바이러스가 플라스틱 위에서 ‘히치하이킹’을 통해 살아남을 뿐 아니라 전염력을 계속 유지한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이를 토대로 미세 플라스틱이 병원체 이동을 가능하게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퀴리엄 교수는 “3일 동안 그러한 환경 속에서 전염력을 유지하는 것은 폐수처리장에서 공공 해변까지 충분히 갈 수 있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폐수 처리장이 하수 폐기물을 정화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한다고 해도 배출되는 물에는 여전히 미세 플라스틱이 들어 있어 강을 따라 강어귀로 운반되어 해변으로 흘러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 미세 플라스틱은 입자가 너무 작아서 해변에서 수영하는 사람들의 입속으로 흘러 들어가면 배탈과 설사를 유발하게 된다는 것.

인간의 건강에 미치는 미세 플라스틱의 영향은 여전히 불확실하다. 하지만 “만약 그 미세 플라스틱 조각들이 인간의 병원균에 의해 식민지화 한다면, 그것은 아마도 심각한 건강상의 위험이 될 것”이라고 퀼리엄 교수는 지적했다. 그는 “바이러스는 환경의 자연 표면에도 결합할 수 있지만 플라스틱 오염은 이러한 물질보다 훨씬 오래 지속된다”고 덧붙였다.

연구진은 이 바이러스를 3일 동안 실험했지만, 향후 연구에서 얼마나 오랫동안 전염성을 유지할 수 있을지 연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퀼리엄 교수 연구진이 지난달 발표한 또다른 다른 연구는 해변으로 밀려온 물티슈와 면봉에 붙어있던 분변 박테리아 수치가 건강상의 위험을 내포하고 있음을 발견했다. 그들은 2019년 스코틀랜드 해변의 플라스틱 알갱이에서 하수도 박테리아의 ‘히치하이킹’을 처음 발견했다.

해당 논문은 다음 링크(https://www.sciencedirect.com/science/article/pii/S0269749122008089#)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건필 기자 hangur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