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2.12.1’ 국내 첫 확인…“변이 중 전파력 가장 강해”

오미크론 하위변이 ‘BA.2.12.1’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사진= 클립아트코리아]
오미크론 하위변이 ‘BA.2.12.1’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됐다. BA.2.12.1는 현재까지 확인된 코로나19 바이러스 중 전파 속도가 가장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국내에서 처음으로 확인된 BA.2.12.1 감염자는 3차 접종을 완료한 50대 여성으로 지난달 16일 미국에서 입국해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임상적으로 특이한 증상은 없으며, 접촉자 16명 중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지난해 12월 미국에서 처음 검출된 BA.2.12.1은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에서 재분류된 세부계통 변이로, BA.2보다 전파력이 20% 이상 강하다. 뉴욕 중부와 인근 지역 확진자의 90%가 해당 변이 감염자로, 최근 뉴욕 코로나19 재확산을 이끄는 원인으로 지목됐다.

한편, BA.2.12.1 외에도 재조합변이 XE과 XM 확진 사례가 각각 1건씩 추가 확인됐다. 다만 방역당국은 재조합 변이가 전 세계적인 우세종으로 자리 잡을 가능성은 작다고 전망했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개의 댓글
  1. 밤에외로아

    청와대바구미권한대행때문전국민생명의위협을받네하루속히”화형”하지않으면종식되지않는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