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원인 ‘대장 용종’ 정확한 측정법 개발

대장 용종을 발견하면, 크기를 정확히 측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장 용종 크기를 AI로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대장 용종이 있어도 별다른 증상은 없어 검진 중 우연히 발견하는 경우 많다. 대장 용종을 발견하면, 크기를 정확히 측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장 용종 크기가 향후 대장암 발생을 예측하고 추후 대장내시경 추적 검사 간격을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한 인자 중 하나이기 때문. 그런데 검사하는 의사가 주관적으로 눈으로 판단하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용종의 실제 크기와 달리 부정확하게 측정되는 경우가 많았다.

강동경희대병원 소화기내과 곽민섭 교수는 “용종 크기를 정확하게 측정하는 방법이 없어 대부분 의사 개개인의 경험에 따라 눈으로만 크기를 측정하고 있어 정확한 추적 검사가 어려운 현실이다”라고 말했다.

곽 교수 연구팀은 주관적 측정에 의한 부정확함을 확인하고, AI를 활용해 용종 주변의 혈관을 이용해 정확한 크기를 측정하는 방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국내외 특허 출원까지 마쳤다. 연구에 따르면, 8명의 내시경 전문의(4명의 전문가 및 4명의 연수생)의 대장 내시경을 통한 폴립 추정 크기가 사용된 카메라 뷰에 따라 유의하게 일치하지 않았다.

연구팀은 주변 혈관을 이용해 용종 크기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신규 인자B-to-B disctance(주위 혈관의 분지점과 분지점 사이의 거리(Branch-to-Brach distance))를 찾았다. 새로운 인자에 따라 측정하는 AI는 용종 크기를 측정하는 데 있어 시각적 추정 및 개방형 생검 겸자 방법(CCC: 0.961, 신뢰 구간: 0.926–0.979) 정확도를 능가했다.

대장내시경 사진에서 AI가 주변 혈관을 분석해 용종 크기를 측정한 모습 [사진=강동경희대병원 제공]
대장에 발생한 용종을 제때 정확히 제거하면 대장암이 발생할 확률을 70~90% 줄일 수 있다. 곽 교수에 따르면, 용종 중 선종은 크기가 클수록 암이 발생할 위험이 커진다. 1㎝ 이하는 암 가능성이 2.5% 이하, 1~2㎝는 10% 미만, 2㎝ 이상은 20~40%로 보고된다. 교수는 “선종 크기가 2㎝가 넘으면 암으로 악화될 위험이 매우 높아져 반드시 잘라내야 한다. 정확한 크기 측정이 중요한 이유다”라고 설명했다.

대장 내시경 검사는 일반적으로 5년 간격으로 받도록 권고되지만, 대장암 가족력이나 대장 용종 과거력이 있으면 더 짧은 2~3년 주기로 검사해야 한다. 만약, 대장 내시경 검사를 통해 크기가 1㎝ 이하인 작은 용종 1~2개를 제거했다면 5년 후 추적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선종을 3개 이상 제거했거나, 선종 크기가 1㎝ 이상이거나, 고위험성 선종을 절제했다면 3년 뒤 추가로 대장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

해당 연구는 일본소화기내시경학회 공식 저널 《Digestive Endoscopy》 4월호에 게재됐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