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비만, 성인병 발병 원인 될 수도…”

소아비만은 지방간, 당뇨, 고혈압 등 각종 질환의 전초가 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클립아트코리아]
많은 부모들은 아이들이 적게 먹는 것보다 음식 과다 섭취에는 관대한 편이다. 성장기인 만큼 충분한 영양공급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균형적인 식단과 충분한 칼로리 소모로 적정한 체중을 유지할 때다.

음식이 귀하던 과거와 달리, 간편식·인스턴트 위주의 불균형적인 식습관, 불규칙한 생활습관이 영양체계를 무너트리는 등 소아비만 발병 연령대를 점차 낮추고 있다. 소아비만은 성장속도를 오히려 늦출 뿐만 아니라 지방간, 당뇨, 고혈압 등 장차 성인병의 발병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에 부모의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

♦ 비만의 종류는 원발성과 이차성으로 구분돼

비만은 크게 원발성과 이차성으로 구분된다. 특별한 질환이 없이 섭취한 에너지 총량이 소비량을 넘어 발생한다면 원발성, 특정 질환과 관련되어 발생한다면 이차성이다. 비만으로 인한 합병증에는 대표적으로 지방간과 당뇨병이 있다. 지방간은 간 무게 5% 이상의 지방이 체내에 쌓이게 되었을 때를 말한다. 증상이 없기 때문에 방치되기 쉽고 지속될 경우 지방간염으로 발전, 간에 손상이 쌓이면서 향후 간섬유화와 간경화로 이어질 수 있다.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전숙 교수는 ”소아·청소년 당뇨병 환자 중 40~50%가 비만 및 과체중과 관련이 있는 2형 당뇨병이며, 어린 나이에 발생할수록 타 질환의 발병과 사망 위험도도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며 부적절한 식생활과 식습관이 소아비만의 일차적 원인으로 손꼽히고 있는 바, 성장을 돕는다는 이유로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식을 무조건 허락하는 것은 결국 탄수화물이나 지방, 단백질 등 한쪽에 치우친 식사로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부모와 주위 어른들의 인식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소아비만 치료의 핵심은 운동과 식습관 조절

전 교수는 “통상적으로 비만 진료를 위한 식사 섭취 평가 시, 오히려 지방질의 섭취가 무조건 나쁘다고 인식하는 경우가 있는데 아이러니하게도 체내의 적절한 지방량 유지는 성장기 및 호르몬 생성과 작용에도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에 적절한 양질의 지방 섭취는 필수적”이라며 “체질량지수는 정상 범위인데 편식이 심하다면 일단 균형식사와 함께 생활 습관 지도가 우선시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소아비만 치료의 핵심은 운동과 식습관 조절이다. 수영과 실내 자전거의 효과가 좋지만, 만약 아이가 흥미를 갖지 못한다면 운동할 수 있는 게임을 권장해보는 것도 좋다. 또한, 식습관 교정 시에는 성장 중임을 감안하여 무조건적인 감량보다는 충분한 에너지와 영양소 섭취가 이뤄질 수 있도록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